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9댓글페이지로 이동

韓관광객 2명, 홍콩 이공대 '전쟁터'에 갇혔다 탈출

송고시간2019-11-19 17:15

댓글49댓글페이지로 이동

'구경' 갔다가 못 나와 밤샘…총영사관 "시위 현장 절대 피해야"

홍콩이공대 시위대 연행하는 경찰
홍콩이공대 시위대 연행하는 경찰

(홍콩 AP=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18일 최루가스 가득한 홍콩이공대학에 진입, 시위대를 연행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이공대에서 시위대와 경찰의 격렬한 공방이 벌어져 전 세계의 주목을 받는 가운데 한국인 관광객 2명이 '구경'하러 갔다가 교내에 갇혀 밤을 새운 후 겨우 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9일 홍콩 교민사회에 따르면 30대 남성 1명, 20대 여성 1명 등 한국인 관광객 2명이 지난 17일 시위대와 경찰의 격렬한 공방이 벌어진 홍콩이공대 내에 들어갔다.

홍콩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불리는 홍콩이공대에서는 최루탄과 고무탄을 마구 쏘며 진압에 나선 경찰에 맞서 시위대가 화염병과 돌을 던지며 격렬하게 저항하는 공방전이 펼쳐지고 있다.

하수구로 탈출 시도했지만…"이공대 시위대 400명 체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들은 '구경'을 하러 홍콩이공대 내에 들어갔다고 한다. 이공대는 홍콩 최대의 관광 지역인 침사추이 바로 옆에 있다.

하지만 이들은 홍콩이공대에서 빠져나올 수 없었다.

17일 저녁부터 홍콩 경찰이 이공대를 전면 봉쇄한 채 강도 높은 진압 작전을 펼쳤기 때문이다.

전날 경찰의 진입을 막고자 시위대가 폐품 등을 쌓아놓고 건물, 육교 등에 불을 지르면서 이공대 교정 곳곳에서는 불길이 치솟고 폭발음이 들렸다. 경찰은 음향 대포, 물대포 등까지 동원해 진압에 나섰다.

상황이 이처럼 악화할 줄 몰랐던 두 관광객은 이공대 내에서 밤을 새우며 전전긍긍하다가 전날 오후 5시 무렵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에 연락해 'SOS'를 보냈다.

이에 홍콩 주재 총영사관은 홍콩 경찰에 연락해 "한국인 관광객 2명이 단순한 구경 목적으로 이공대에 들어갔으니 선처를 바란다"고 밝혔다.

결국 전날 밤 9시 30분 무렵 두 관광객은 두 손을 번쩍 들고 여권을 보여주면서 홍콩 이공대 밖에 경찰이 쳐놓은 폴리스 라인을 향해 걸어 나왔다.

이들은 나오면서 "나는 한국인이다(I'm Korean)"라고 외쳤다고 한다.

이들의 신원을 확인한 홍콩 경찰은 두 사람을 그냥 보내줬고, 두 사람은 24시간 동안의 '악몽'에서 겨우 벗어날 수 있었다.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 관계자는 "홍콩 시위 현장은 매우 위험하니 절대 접근하면 안 된다"며 "홍콩 경찰에 체포될 수도 있고, 화염병이나 최루탄 등에 다칠 수도 있으니 무조건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