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WHO 게임 질병코드, 과학적 근거 부족…국내 도입 신중해야"

송고시간2019-11-19 17: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게임중독 질병코드' 대응 민관협의체, 반대측 간담회 개최

게임중독 민관협의체 공정성 강화 촉구 기자회견
게임중독 민관협의체 공정성 강화 촉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지난 7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게임이용자보호시민단체 협의회 관계자 등이 게임중독 질병분류대응 민관협의체 위원 구성의 공정성 강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 장애(게임중독) 질병코드 국내 도입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민관협의체가 19일 질병코드 국내도입에 반대하는 측의 의견 수렴에 나섰다.

민관협의체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한국콘텐츠진흥원 CKL기업지원센터에서 질병코드 도입 '반대 측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는 각계의 찬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것으로, 찬성 측 간담회는 지난 5일 개최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질병코드 도입에 반대하는 이승훈 한국게임학회 이사(게임학계), 최승우 한국게임산업협회 사무국장(산업계), 윤우상 밝은마음병원 원장(의료계), 황성기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법조계), 조현섭 한국심리학회 회장(심리학계) 등 5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WHO의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등재 결정에 대해 "과학적·객관적 근거 부족 등의 문제가 있다"며 "질병코드 도입으로 산업·의료·법률 등 다양한 분야에 부정적 파급효과를 가져올 수 있어 국내 도입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특히 "질병코드 도입에 따른 게임산업의 침체와 사회적 낙인이 우려된다"며 "게임이용 장애 문제는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한 사회·심리적 접근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관협의체는 앞으로 WHO의 질병코드 등재 결정에 대한 과학적 검토와 게임이용 장애 국내 실태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5월 WHO는 게임이용 장애를 공식 질병으로 분류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게임이용 장애에 대한 질병코드 국내 도입 문제에 대해 게임산업계, 의료계, 교육계 등의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의 합리적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민관협의체가 출범했다. 민관협의체는 각계 대표 민간위원 14명과 정부위원 8명 등 22명으로 구성됐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