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스피 거래대금 5조원 넘어도 외국인은 '팔자'

송고시간2019-11-20 06: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스피(CG)
코스피(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최근 주가 상승과 함께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의 거래도 늘고 있지만 4개월 연속으로 순매도 중인 외국인 투자자들의 발길을 돌리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가에서는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아 외국인들이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시장에서 자금을 빼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9일까지 13거래일 동안 유가증권시장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5조4천120억원으로 집계됐다.

월말까지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올해 5월(5조3천828억원) 이후 6개월 만에 거래대금 5조원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유가증권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을 월별로 보면 코스피가 2,400∼2,500 사이를 오가던 지난해 5월 9조533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이후 점차 줄어 지난달에는 연중 최저인 4조4천211억원까지 하락했다.

지지부진하던 코스피가 이달 들어 반등해 2,100선에 안착하자 거래대금도 거의 매일 5조원을 넘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8월 8일 이후 3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거래대금이 6조원을 넘었다.

거래대금 증가는 통상 코스피가 침체에서 벗어나 상승하는 것과 흐름을 같이한다.

일반적으로 지수가 상승하면 투자 심리가 고개를 들고, 거래되는 주식들의 가치가 전반적으로 오른 영향으로 거래대금도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기 때문이다.

코스피는 지난 1일 종가 기준 2,100선을 회복해 최근에는 2,150∼2,160선에서 등락 중이고, 19일까지 13거래일 연속으로 2,100 이상으로 장을 마감했다.

종가가 10거래일 연속으로 2,100을 웃돈 것은 지난 6월 19일부터 7월 2일까지(10거래일) 이후 4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그러나 이 같은 지수와 거래대금의 회복에도 불구하고 외국인의 순매도는 계속되고 있다.

외국인 투자자는 지난 7일부터 19일까지 9거래일 연속으로 주식을 순매도했다. 이는 지난 7월 31일부터 8월 19일까지 13거래일 연속 순매도 이후 최장 매도 기록이다.

이번 연속 순매도 기간 외국인의 순매도액은 1조225억원, 월초부터 19일까지의 순매도액은 2천579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월별로 보면 외국인은 올해 1∼7월에는 5월을 제외하고 매월 순매수했지만 코스피 2,000선이 무너졌던 8월엔 순매도로 돌아섰고 이후 4개월째 매도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잡음과 불확실성이 계속되면서 외국인들이 한국 증시에 투자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노 연구원은 "한국은 무역 의존도가 높고 특히 중국과 미국 수출 비중이 커 무역갈등에 따른 악영향이 무역분쟁 당사국보다도 크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jae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