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논문 피인용횟수 상위 1%' 6천여명 중 국내기관 연구자 45명"

송고시간2019-11-20 09:00

댓글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분석…미국 소속 2천737명으로 최다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올해 논문의 피인용 횟수가 상위 1%에 해당하는 연구자 가운데 국내 연구기관 소속 연구자는 4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분석 서비스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웹 오브 사이언스'(Web of Science) 데이터를 기반으로 논문 피인용 횟수를 분석, 상위 1%에 해당하는 연구자(HCR·Highly Cited Researchers)로 60여개국 연구기관 소속 6천216명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이 고인용 연구자 명단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로도 부른다.

국내 기관에서 HCR에 선정된 연구자는 중복 선정을 포함해 모두 45명(19위)으로 작년보다 13명 줄었다. 45명 중 4명이 2개 이상의 연구 카테고리에서 선정돼 실제 HCR 수는 41명이다. 한국인이 39명이고 2명은 한국 기관에서 일하는 외국인 연구자다.

6천여 명의 HCR 중 미국 기관 소속 연구자가 2천737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본토) 기관 소속이 636명, 영국 기관 소속이 517명으로 나타났다. 작년에는 영국 소속이 2위, 중국 소속이 3위였으나 올해는 중국이 한 계단 올라섰다.

기관별로는 미국 하버드대가 203명으로 작년에 이어 가장 많은 수의 고인용 연구자를 낸 기관이 됐다.

이번 명단에는 올해 노벨상 수상자인 그레그 서멘자 미국 존스홉킨스대 의대 교수(생리의학상), 존 구디너프 미국 텍사스대 교수(화학상), 에스테르 뒤플로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경제학상)도 포함됐다.

◇ 2019년 한국 기관 소속 세계 상위 1% 연구자(HCR)

이름 분야 소속
강기석 크로스 필드 서울대
권오민 수학 충북대
권익찬 약리학 및 독성학 KIST(고려대)
김광명 크로스 필드 KIST(고려대)
김광수 크로스 필드 UNIST
김기현 환경 및 생태학 한양대(중국 허난 농업대)
김대형 재료과학 서울대(IBS)
김동완 임상의학 서울대(서울대병원)
김종승 화학 고려대
김진수 생물학 및 생화학 IBS(서울대)
김해겸 크로스 필드 서울대
노준홍 크로스 필드 고려대
로드니 루오프 화학 UNIST(IBS)
재료과학
박남규 크로스 필드 성균관대
박성진 크로스 필드 인하대
박주현 컴퓨터공학 영남대
공학
수학
백종범 크로스 필드 UNIST
석상일 크로스 필드 UNIST
선양국 재료과학 한양대
악셀 팀머만 크로스 필드 IBS(부산대)
안명주 크로스 필드 성균관대
안종현 크로스 필드 연세대
안춘기 공학 고려대
엄지용 사회과학 KAIST
옥용식 환경 및 생태학 고려대(호주 퀸즐랜드 대학)
윤주영 화학 이화여대
이상문 크로스 필드 경북대
이상엽 생물학 및 생화학 KAIST
이영희 크로스 필드 성균관대(IBS)
이태우 크로스 필드 서울대(포항공대)
이태희 크로스 필드 전북대(영남대)
이현욱 크로스 필드 UNIST
임종환 농학 경희대
장석복 화학 KAIST(IBS)
정성화 공학 경북대
조재필 재료과학 UNIST
천종식 미생물학 서울대
최원용 크로스 필드 포항공대
최장욱 재료과학 서울대
한희섭 사회과학 세종대
현택환 화학 서울대(IBS)
재료과학 서울대

※ 자료 :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제공. 괄호 안 표기는 2소속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