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성동조선 매각 4수 성공…2년째 경남도청 지키던 투쟁단 해단

송고시간2019-11-19 20: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선협상대상자로 HSG중공업 컨소시업 선정…노조 "현장 복귀까지 갈 길 멀어"

"성동조선 회생약속 어디 갔냐?"
"성동조선 회생약속 어디 갔냐?"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성동조선 노동자들이 19일 경남도청 앞에서 투쟁 해단식을 열고 노동자 현장 복귀를 요구하고 있다. 2019.11.19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지난해 6월부터 경남도청 앞을 지키던 성동조선 노동자들이 19일 천막을 걷어냈다.

창원지법 파산부가 전날 성동조선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SG중공업 컨소시엄을 선정하면서 성동조선이 매각 '4수'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투쟁 해단식을 개최하는 성동조선 노동자들의 얼굴은 밝지만은 않았다.

강기성 금속노조 성동조선지회장은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됐지만 이제 막 2부 능선을 넘은 것에 불과하다"며 "우리의 9부 능선은 노동자들의 현장 복귀 완료"라고 말했다.

성동조선 노사는 지난해 8월 정리해고 대신 2020년 12월 31일까지 전체 직원이 무급휴직을 하기로 합의했다.

그에 따라 성동조선 현장직 노동자 490여명은 무급휴직 상태로 거리에 나서 성동조선 경영 정상화와 노동자 생존권 사수를 요구하고 있었다.

강기성 지회장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으로 큰 고비를 넘겼지만 실제로 성동조선 경영이 정상화되고 모든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찾기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인수자와 협상을 통해 적극적인 경영 정상화 방안을 모색할 것이다"고 밝혔다.

경남도청 앞을 지키던 성동조선 천막은 사라졌지만 이들 노동자가 갈 곳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