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엔, 폭력 얼룩진 홍콩 사태에 우려…"차분히 대응해야"

송고시간2019-11-19 20: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 혁명수비대, 무력 사용 자제해야"

홍콩 이공대 부근에서 경찰에 연행된 시위대
홍콩 이공대 부근에서 경찰에 연행된 시위대

[AFP=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유엔 인권최고대표실이 19일(현지시간) 날로 격화하는 홍콩 사태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시위대와 경찰에 차분한 대응을 촉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루퍼트 콜빌 대변인은 이날 시위대 일부가 극단적인 폭력에 의존하고 있다며 "매우 유감스럽고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홍콩 당국에도 100명 정도의 시위대가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진 홍콩 이공대의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수구로 탈출 시도했지만…"이공대 시위대 400명 체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앞서 홍콩 경찰은 전날 반정부 시위대의 '최후 보루'인 홍콩 이공대에 진입해 최루탄과 물대포 등을 동원에 강제 해산 작전에 나섰다.

경찰은 시위대 일부가 캠퍼스에서 도망치려 하자 최루탄을 쏘며 대응했다가 이후에는 이공대를 전면 봉쇄하는 방향으로 전략을 바꿨다.

이 과정에서 시위에 참가한 600명이 캠퍼스를 나왔고 미성년자를 제외한 400명을 체포했다고 홍콩 당국은 밝혔다. 그러나 일부는 이공대 내에 잔류 중이다.

콜빌 대변인은 이와 함께 이란의 혁명수비대가 반정부 시위대를 상대로 실탄을 사용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당국에 무력 사용을 자제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시위 과정에서 수십 명이 사망했다는 보고가 있다며 "이는 매우 심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란 당국은 지난 16일부터 중단된 인터넷 서비스를 복구하고 시위대에 표현의 자유와 평화로운 집회를 열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란은 미국의 핵합의 탈퇴와 그에 따른 경제 제재 복원으로 어려움을 겪자 지난 15일 휘발유 가격을 50% 전격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갑작스러운 정부의 결정에 반발한 시민들은 수도 테헤란을 비롯해 이란 곳곳에서 며칠째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란 반정부 시위에서 불에 탄 버스
이란 반정부 시위에서 불에 탄 버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