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고용불안 속시원히 해결안돼 송구…비정규직 줄여야"

송고시간2019-11-19 21: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대한 정규직 전환해 좋은 일자리 만드는 게 큰 과제"

"일용직 상태서도 고용안전망 누려야…대책 챙겨보겠다"

문 대통령, 국민과 대화
문 대통령, 국민과 대화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슬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좋은 일자리를 늘리고 고용불안을 해소하는 것이 제가 취임할 때 가장 중요하게 내세운 약속 가운데 하나인데, 그 문제가 아직 속시원하게 해결되지 못하고 있어 여러모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집권 반환점을 맞아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노동권 문제에 대해 질문하는 일용직 노동자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결국 좋은 일자리가 아직 부족하다는 말씀일 테고, 한편으로 일용직 노동자의 경우 고용 불안이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하루하루 일할 수 있을지도 불안하고, 4대 보험이나 이런 여러가지 고용 안전망의 혜택도 보지 못하고 있어서 안타깝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대한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 우선 일용직을 전부 정규직으로 최대한 전환해 비정규직을 줄여나가는 것이 큰 과제 중 하나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용직 상태에서도 여러 가지 노동권이나 고용안전망을 누릴 수 있도록 혜택을 늘려가는 것도 필요하다"며 "그래서 지금 고용보험 가입대상도 꾸준하게 넓혀 나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일용직을 위해 이런 대책들이 필요하다'는 부분을 따로 적어 주시거나 전해주시면 챙겨보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 질문자는 그동안 일용직의 노동권 여건과 관련해 고용노동부에 제안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청와대에도 국민 제안을 했으나 제대로 검토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