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 기술주 10년만의 최대 상승장…반도체 종목 '두각'

송고시간2019-11-20 01: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S&P500 IT섹터, 올들어 39% 급등…가격 부담에도 '베팅'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에서 정보·기술(IT) 종목들이 10년 만의 최대 강세장을 연출하고 있다.

반도체부터 소셜미디어 업체까지 IT 종목 전반이 가파른 오름를 보이면서 뉴욕증시의 랠리를 이끌고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의 IT 섹터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약 39% 상승했다. S&P500지수의 상승률(25%)을 크게 웃돌면서 10년 만의 최대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IT 섹터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59.92% 급반등했다. 이후로 매년 10~20% 안팎의 오름세를 이어갔지만, 지난해에는 1.62%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바 있다.

WSJ은 "미·중 무역전쟁, 당국의 반(反)독점 조사, 개인정보보호 이슈 등 각종 걸림돌이 있는 상황에서도 투자자들이 IT 업종의 성장세에 투자했다는 뜻"이라고 평가했다.

최대 수익률을 기록하는 종목들은 주로 반도체 업체들이다.

세계 최대 반도체 제조장비업체인 미국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MAT)는 같은 기간 무려 90% 치솟았다. 도쿄일렉트론은 85%, ASML 홀딩스는 81% 각각 급등했다.

뉴욕증권거래소 건물
뉴욕증권거래소 건물

[EPA=연합뉴스]

문제는 실적이다.

시장조사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S&P500 IT 섹터의 3분기 순익은 작년 동기대비 5.3% 감소했다.

S&P500 전체 상장사의 3분기 순익이 2.3% 감소한 것을 고려하면 기술주의 실적 악화가 더 가팔랐던 셈이다.

반면 주가는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실적 대비 가격 부담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이다.

현재 S&P500 IT 섹터의 주가는 향후 12개월 예상 순익보다 무려 21배 높은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그런데도 투자자들은 기술주에 계속 투자하겠다는 분위기다.

최근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설문 결과, 미국 펀드매니저 3명 중 1명은 '기술주 베팅'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