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국방, 韓 방위비 또 압박…주한미군 감축질문엔 "추측 않겠다"(종합2보)

송고시간2019-11-20 10: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필리핀 회견서 "부자나라 한국 더 많이 기여해야"…방위비협상 파행 후 답변

지난 15일 SCM 공동성명에선 "주한미군 현수준 유지 재확인"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안용수 기자 =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19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해 한국을 '부자나라'라고 재차 언급하며 대폭 증액을 압박했다.

방위비 협상 결렬 시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는 "추측하지 않겠다"는 애매한 답변을 내놨다. 에스퍼 장관은 최근 비슷한 질문에 "지금은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미 방위비협상 파행속 종료…차기회의 일정 논의도 못해
한미 방위비협상 파행속 종료…차기회의 일정 논의도 못해

[연합뉴스]

미 국방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필리핀을 방문중인 에스퍼 국방장관은 이날 필리핀 국방장관과 공동 기자회견 도중 한미 방위비 협상과 연계한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한 기자는 "연말까지 방위비 분담금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다음 결정은 무엇인가. 한반도에서 군대 감축도 고려하느냐"고 물었다. 이 기자는 이어 한미연합공중훈련 연기에 대한 북한의 태도를 거론한 뒤 북한과 관련해 다음 단계가 무엇인지, 군사훈련을 재개할 것인지를 물었다.

에스퍼 장관은 이에 대해 "SMA(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에 관해 나는 우리가 할지도, 하지 않을지도 모를 것에 대해 예측하거나 추측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통신은 에스퍼 장관이 주한미군 감축을 고려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한국과 방위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병력 철수를 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국무부가 협상을 주도한다고 언급하며 미국이 무엇을 할지에 대해 답변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어 "국무부가 (방위비)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 이 논의들은 유능한 사람의 손(국무부)에 있다고 확신한다"며 "우리는 한국의 파트너와 함께 긴밀히 협력하면서 한 번에 한 발짝씩 내디디고 있다"라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내가 며칠 전 공개적으로 말했듯이 한국은 부유한 나라다"라며 "그들은 더 많이 기여할 수 있고 기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그 이상에 대해서는 (방위비 협상을 담당한) 국무부가 세부적인 사항을 해결하도록 남겨두겠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한국시간으로 18~19일 한국에서 열린 한미 SMA 3차 협상이 거친 파열음 속에 80분만에 파행한 후 나온 것이다.

에스퍼 장관은 지난 15일 제51차 한미안보협의회(SCM) 참석차 한국을 방문했을 때도 한국이 부유한 국가라며 추가 부담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CG)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CG)

[연합뉴스TV 제공]

에스퍼 장관의 발언은 한국의 분담금 대폭 증액이 필요하다는 뜻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지만, 주한미군 감축 관련 질문에 이같은 답변을 내놨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주한미군 감축까지 염두에 둔 답변이 아닐 수 있지만, 역으로 방위비 협상의 추이에 따라 주한미군 주둔 문제와 연계시키는 압박 전략을 협상 카드로 들고나올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여겨질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지난 13일 방한길에 오른 뒤 기자들과 만나 군대 감축이나 군사훈련 축소 등 군사적 조정의 필요성이 없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지난 15일 제51차 SCM 공동성명을 보면 "에스퍼 장관은 현 안보 상황을 반영하여 주한미군의 현 수준을 유지하고 전투준비태세를 향상시키겠다는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돼 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