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질 보우소나루 "새 정당의 대통령 될 것"…창당 공식 발표

송고시간2019-11-20 03: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번 주 창당 발기인 대회…지나친 극우 정당 출현 가능성에 우려 제기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창당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정치권이 본격적으로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날 자신이 속했던 사회자유당(PSL)의 일부 의원들과 함께 만드는 새로운 정당에서 대통령직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브라질을 위한 동맹(APB)'이라는 새 정당 창당을 위한 발기인 대회가 21일 브라질리아에서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당 대표를 맡을 가능성도 시사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창당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정치권이 요동치고 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12일 브라질리아 대통령궁에서 사회자유당 내 자신을 지지하는 의원들과 협의를 거쳐 탈당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사회자유당 소속 하원의원은 53명이며, 이 가운데 27명 정도가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따라 탈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정치 생활을 시작한 이래 1989년부터 지금까지 8개 정당에서 활동했으며 2018년 대선을 앞두고 입당한 사회자유당 당적을 유지해 왔다.

그러나 최근 당 운영방식과 전략, 지난해 연방의원 선거를 둘러싼 자금 유용 논란, 내년 지방선거 후보 공천 등을 둘러싸고 사회자유당 지도부와 마찰을 빚어왔다.

브라질 군사독재정권 시절의 정당 행사
브라질 군사독재정권 시절의 정당 행사

브라질 군사독재정권 시절에 존재했던 극우 정당인 국가혁신동맹(ARENA)이 1969년 당 지도부를 선출하는 장면 [브라질 뉴스포털 UOL]

한편, 정치권과 언론계에서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만들려는 '브라질을 위한 동맹'이 과거 군사독재정권 시절(1964∼1985년)에 존재했던 국가혁신동맹(ARENA)보다 더 극우 성향을 띨 가능성을 우려하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정치 전문가들은 새 정당이 경제·사회적 현안과 관련해 지나치게 이념적인 행태를 보이면서 민주적 제도와 질서를 뒤흔드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창당으로 '정치 양극화'가 심화할 것이라는 분석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을 양대 축으로 하는 대립 구도가 형성될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이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