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USTR, 韓에 13만t 쌀 판매 합의에 "트럼프 덕분" 홍보자료

송고시간2019-11-20 06: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도 "한국과 막 서명…아름다운 합의" 언급…재선가도 위기감 반영 관측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한국에 13만t 규모의 미국 쌀을 판매하는 데 합의한 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덕분이라고 홍보하는 자료를 배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추진과 잇단 선거 패배로 궁지에 몰린 가운데 농가 지지층 공략이라는 재선전략에 부응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 합의를 자찬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USTR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쌀의 시장접근 보장에 대한 한미 합의'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이 연간 13만2천304t의 미국 쌀에 대해 시장진입을 제공할 것이며 연간 1억1천만 달러 규모"라고 밝혔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 덕분에 이번 합의로 우리 농가가 한국에서 쌀에 대한 최대 규모의 시장진입을 보장받게 됐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을 돌렸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이어 "미국 생산자와 한국의 고객들에게 엄청난 이익이 될 것"이라며 "(한국의 고객들은) 고품질이고 가격 경쟁력이 있는 미국 쌀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소니 퍼듀 미 농무장관도 "오늘의 발표는 미국 농가와 목축업계에 수출 기회를 확대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심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위대한 증거"라며 "이런 합의는 중요한 시장에서 미국 쌀 생산자들의 기회를 확대하고 외국 고객에게 미국 농가의 제품을 소개하는 데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 앞서 일본과의 무역합의를 자찬한 데 이어 "우리는 최근 한국과의 합의에 막 서명했다. 역시 아름다운 합의다. 좋은 일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어떤 합의인지 특정한 것은 아니지만 한국에 대한 미국 쌀 판매 합의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1억1천만 달러 규모의 합의라 미국 입장에서는 대형 합의로 보기 어렵지만 최근 공화당 텃밭인 켄터키주와 루이지애나주 주지사 선거에서 잇따라 패배하면서 위기감이 고조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농식품부에 따르면 쌀 관세율은 513%로 확정됐고 '저율관세할당물량'(TRQ)인 40만8천700t이 5개국에 배분됐다. 중국 15만7천195t, 미국 13만2천304t 등으로 내년 1월 1일 효력이 발생한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