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러시아 "최선희, 북러 국제·역내 전략공조 위해 방문"

송고시간2019-11-20 07: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스크바 도착…북미 비핵화협상 정보·의견 교환할 듯

러 외무차관 "북미, 가능한 한 빨리 대화 재개하라" 촉구

모스크바 도착한 최선희
모스크바 도착한 최선희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19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 터미널을 나와 차량에 오르고 있다. 2019.11.20 cjyou@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북미 비핵화 협상에 참여해온 핵심인사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북한과 러시아의 전략적 공조를 위해 러시아를 방문했다고 러시아 외무차관이 밝혔다.

이고리 모르굴로프 아태지역 담당 러시아 외무차관은 19일(현지시간) "최선희 부상이 블라디미르 티토프 외무부 제1차관의 초대로 (러시아 모스크바에) 도착했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이 전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이번 회동의 형식은 전략대화로, 여러 다른 협력 국가와도 같은 포맷을 운영한다"면서 "최선희는 제1차 북러 전략대화를 위해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국제 현안, 역내 문제, 양자 관계 등 전체 스펙트럼을 모두 논의할 것"이라며, "전략대화는 국제관계, 역내 의제를 전략적 관점으로 바라보는 것으로 이는 일종의 공조"라고 덧붙였다.

앞서 모스크바 시간으로 이날 오후 3시 37분께 최 제1부상이 항공편으로 모스크바에 도착했다.

최 제1부상 일행은 20일 러시아 외무성 인사들과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전격적으로 이루어진 최 제1부상의 러시아 방문 목적은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최선희 제1부상 환송하는 주북 러시아 대사
최선희 제1부상 환송하는 주북 러시아 대사

(서울=연합뉴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가 18일(현지시간) 북한 평양 순안공항에서 최선희 제1부상을 환송하고 있다. 2019.11.18 [주북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비핵화 실무 협상 재개를 위한 북미 양측의 신경전이 치열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측근이자 협상 실세인 최 제1부상의 방러가 이루어진 점에 비춰, 모스크바 외교가에선 그가 북미 협상과 관련해 러시아 측과 정보와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동시에 올해 12월까지를 시한으로 정해 비핵화 협상에 임하는 미국 측에 '새로운 계산법'을 제시하라고 요구해온 북한이 우방인 러시아와의 밀착 행보를 과시하면서 미국의 조속한 협상 복귀와 태도 변화를 압박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모르굴로프 차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를 조속히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미국 양측에 가능한 한 빨리 대화를 재개하라고 적극적으로 촉구한다"며 "평화적 대화로만 양자 관계에 존재하는 문제가 해소되고 신뢰가 구축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2020년까지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다면 북한이 현재 기조를 바꿀 수 있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을 기억한다"면서 "가까운 미래에 접촉이 재개돼 기조를 변화할 필요가 없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