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BS 첫 여성 메인 앵커에 이소정 기자(종합)

송고시간2019-11-20 13: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동석 아나운서가 보조…주말 '뉴스9'는 젊은 세대로 교체

이소정 기자
이소정 기자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KBS는 오는 25일부터 간판 뉴스인 'KBS 뉴스9' 메인 앵커에 지상파 최초로 여성 기자를 발탁한다고 20일 밝혔다.

주인공은 이소정 기자다. 그는 2003년 KBS에 입사해 사회부와 경제부, 탐사제작부 등에서 현장 취재를 경험했다. 또 KBS 2TV '아침뉴스타임'과 1TV '미디어비평'을 진행하며 방송 진행 능력도 검증받았다.

아울러 멕시코 반군 '사파티스타'(Zapatista)를 현지에서 전 세계 언론 중 가장 먼저 단독 취재해 2006년 '올해의 여기자상'을 수상했다. 3·1운동 100주년 특집 '조선학교-재일동포 민족교육 70년'으로 2019년 '한국방송대상' 작품상을 받기도 했다.

KBS는 "중년의 남성 기자가 주요 뉴스를 전하고, 젊은 여성 아나운서가 연성 뉴스를 맡는 건 방송 뉴스의 익숙한 공식이었지만 이를 확 바꾸기로 했다. 이소정 기자가 메인 앵커를 맡고, 남성 아나운서와 함께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최동석 아나운서
최동석 아나운서

[KBS 제공]

남성 앵커로는 최동석 아나운서가 나선다. 2004년 KBS에 입사한 최 아나운서는 2TV '아침뉴스타임'과 1TV '생로병사의 비밀' 등 뉴스와 시사·교양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역량을 쌓았다. 그는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의 남편으로도 친숙하다.

한편, 올 1월부터 '뉴스9' 메인 앵커로서 뉴스의 심층성 강화를 주도해 온 엄경철 기자는 KBS 보도본부 통합뉴스룸 보도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엄 국장과 호흡을 맞춘 이각경 앵커는 KBS 2라디오 '이각경의 해피타임 4시'에 주력한다.

정연욱 기자
정연욱 기자

[KBS 제공]

'주말 뉴스9' 앵커는 '젊음'에 주목했다. 사회부에서 왕성한 취재를 하는 정연욱 기자와, 1TV '도전 골든벨'을 진행 중인 박지원 아나운서가 나선다.

매주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뉴스9'을 진행한 김태욱 앵커는 '뉴스12'로 자리를 옮긴다. 김태욱 앵커는 2000년에 입사해 사회부 팀장과 중국 상하이 특파원 등을 거쳤다. 김 앵커는 각종 재난방송과 뉴스특보에 순발력 있게 대처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앵커와 호흡을 맞출 여자 앵커에는 2012년 입사한 이승현 아나운서가 선발됐다.

지난해 4월부터 박주경 앵커와 함께 평일 아침 출근길 뉴스를 책임진 이랑 앵커는 취재 현장으로 복귀한다. 후임 여자 앵커로는 지난해 입사한 김도연 아나운서가 선정됐다.

KBS는 "뉴스 앵커 자원을 안정적이고 장기적으로 육성하는 차원에서, 젊은 기자들을 대상으로 매년 앵커군 오디션을 실시한다"며 "오디션에서 선발된 인력은 매주 토요일 아침 '주말 뉴스광장' 진행을 맡기겠다"고도 발표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