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붉은불개미 새 진단법 개발…"소요시간 1∼2일→4시간 단축"

송고시간2019-11-20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붉은불개미 조사
붉은불개미 조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농림축산검역본부 영남지역본부는 김길현 박사 외 5명이 외래 해충 붉은불개미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판별해내는 새 진단법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유전자 분석 진단법은 SCI급 해외 학술지에 실렸고, 3월 특허 출원돼 올해 안으로 등록을 마칠 예정이다.

지금까지 붉은불개미를 분류하려면 현미경을 이용해 형태학적 측면을 살펴본 뒤 DNA 유전자 분석 과정을 거치는 등 1∼2일이 걸렸다.

이번에 개발한 진단법은 유전자 증폭과 제한효소 처리기법을 사용해 4시간이면 판별할 수 있다.

검역본부는 "앞으로 외래 병해충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진단해 국내 유입을 조기에 차단하겠다"고 전했다.

ts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