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년 귀국인데" 화마가 앗아간 베트남 선원들의 '코리안 드림'

송고시간2019-11-20 11: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월급 대부분 가족에 송금하며 1주일 10만원으로 악착같이 버텨

4년 10개월짜리 선원비자 입국…비좁은 배 위 쪽잠 자며 조업

대성호 실종자를 찾아라
대성호 실종자를 찾아라

(제주=연합뉴스) 19일 밤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화재사고가 난 대성호(29t·통영선적)의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해경과 해군 등으로 구성된 수색팀은 이날 경비함정을 비롯한 민간 어선 등 18척과 항공기 5대를 투입해 선체 발견 위치와 익수자 발견 위치 등을 중심으로 야간 수색 작전을 이어가고 있다. 2019.11.19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jc@yna.co.kr

(통영=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제주 해상에서 불이 나 1명 사망·11명 실종 상태인 경남 통영 선적 대성호의 승선원 중 6명이 '코리안 드림'을 꿈꾸며 한국에 온 베트남인이다.

'11명 실종' 대성호 화재 이틀째…무너진 '코리안 드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들은 24세∼45세로, 10일가량 이어지는 조업을 거뜬히 해온 건장한 남성들이다.

선원취업(E-10) 비자를 발급받고 들어온 이들은 최장 4년 10개월까지 국내에 거주하며 근무할 수 있다.

이들 중 절반은 2015년에 입국해 4년 넘게 일해온 '베테랑'이었으나 체류 기간 한계 때문에 이르면 내년 3월에 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귀국한 외국인 노동자들은 3∼6개월 뒤 동일 비자를 발급받아 한국에서 다시 일할 수 있지만, 재발급 기회는 한 번뿐이다.

김종준 경남해상산업노조 정책부장은 20일 "외국인 노동자들은 4년 10개월씩 2번 근무하면 그 뒤로는 한국에서 취업비자를 받을 수 없다"며 "딱 10년 동안 이룬 '코리안 드림'으로 본국의 가족을 먹여 살리는 것이다"고 말했다.

선원 일을 하는 외국인들은 보통 한 달에 200만∼300만원의 임금을 받는다.

이들은 일주일에 10만원 안팎의 최소 용돈만 남기고 번 돈 대부분을 고국 가족에게 보낸다.

베트남에서 한국 돈 150만원은 제법 큰 돈이다 보니 가족과 떨어져 '코리안 드림'을 꿈꾸는 현지 노동자들이 많다.

선원으로 취업한 외국인 노동자는 육지에서보다 배 위에서 불편한 쪽잠을 잘 때가 훨씬 많다.

대성호와 같은 근해연승어선은 보통 1달에 2번 정도 출항하며 10일가량 조업을 한 뒤 육지로 돌아온다.

육지로 돌아온 외국인 노동자들은 선주가 제공한 여관이나 모텔에서 며칠 머물다 다시 배에 오른다.

대성호에서 근무한 베트남인 선원 모두가 주소지를 선주 A(62)씨의 집으로 두고 있다.

하지만 이들이 모두 통영에 있는 A씨의 집에서 함께 생활해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문기 통영근해연승선주협회 회장은 "외국인 선원들의 숙소는 선주가 마련하는데, 육지에서 지내는 기간이 한 달에 며칠 안 되기 때문에 주소지를 선주의 집으로 해두고 여관이나 모텔에서 재우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외국인 노동자들은 육지에 있는 동안 적으면 2명에서 많으면 6명까지 방 한 칸을 나눠 쓰면서 자유롭게 지내곤 한다"고 덧붙였다.

열악한 환경에서 '코리안 드림'을 꿈꾸다 비극을 맞은 외국인 노동자들의 사연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7월 강원 삼척 승합차 전복사고에서도 사상자 13명 중 6명이 태국 국적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이들 중 2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가벼운 상처를 입은 3명은 사고 직후 불법체류자 신분이 탄로 날 것을 의식해 현장을 떠나기도 했다.

불에 타 가라앉는 어선
불에 타 가라앉는 어선

(제주=연합뉴스)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2019.11.19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toz@yna.co.kr

contact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