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원행스님, 파키스탄 대통령·총리 예방…불교 협력방안 논의

송고시간2019-11-20 10: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절벽에 새겨진 마애불
절벽에 새겨진 마애불

(길기트-발티스탄[파키스탄]=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파키스탄을 찾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일행은 19일(현지시간) 길기트-발티스탄에 있는 마애불 암각화를 찾아 예불을 올렸다. 2019.11.20 eddie@yyna.co.kr (끝)

(이슬라마바드[파키스탄]=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20일(현지시간)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와 맘눈 후세인 대통령 등을 만나 환담한다.

원행스님을 비롯한 한국 불교 방문단은 이날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임란 칸 총리를 예방하고 한국 불교계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슬람 국가인 파키스탄에는 라호르의 석가모니 고행상 등 간다라 미술작품을 비롯해 다수의 불교 문화재가 발굴·보존돼 있다. 최근까지도 불상 등 다수 불교 유산이 출토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방문단은 임란 칸 총리 환담에 앞서 맘눈 후세인 대통령, 샤 메흐무드 쿠레시 외무장관, 피르 누르 울 하크 종교장관도 잇따라 만난다.

이 자리에서는 파키스탄 불교 문화재 보존 및 복원 관련 기술 교류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눈다.

예불 올리는 스님들
예불 올리는 스님들

[촬영 양정우]

17일 파키스탄을 찾은 원행스님 등 방문단은 라호르박물관에 보존된 석가모니 고행상 앞에서 입재를 올리고 파키스탄 펀자브 주(州)·길기트-발티스탄 주(州)를 방문한 바 있다.

각 주의 주지사 면담 등을 통해 현지 불교 문화재 보존 등 한국 불교계 협력 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산악지대인 훈자에서 알티트 포트 등 불교 유산도 둘러봤다.

당초 조계종 측은 불안한 치안 상황을 고려해 파키스탄 방문을 잠정 연기하고자 했지만 파키스탄 정부의 적극적인 요청에 따라 예정대로 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파키스탄 정부는 방문단 경호를 강화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국 불교 방문단은 22일에는 삼국시대 백제에 불교를 전했던 마라난타 스님 고향인 초타 라호르를 찾는 등 23일까지 일정을 마무리한 뒤 귀국한다.

파키스탄 재래시장 찾은 한국불교 방문단
파키스탄 재래시장 찾은 한국불교 방문단

[촬영 양정우]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