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계3대 반도체 장비기업 美램리서치, 용인에 R&D센터 건립

송고시간2019-11-20 11: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용인시와 지곡산단 산업용지 우선공급 협약…초기 1억달러 투자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세계적인 반도체 장비 기업인 미국의 '램리서치'(Lam Research)가 경기 용인시에 반도체 R&D 센터를 건립한다.

용인시청사
용인시청사

[용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용인시와 램리서치는 21일 용인시장실에서 반도체 제조공정의 핵심장비 연구·개발센터인 '한국테크놀로지센터'을 기흥구 지곡일반산업단지에 건립하기 위해 산업용지를 수의계약으로 우선 공급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램리서치코리아의 서인학 회장, 지곡산단 사업시행자인 ㈜신삼호의 김언식 회장 등이 참여했다.

협약에 따라 램리서치는 지곡산단내 산업용지 1만∼2만㎡를 공급받아 내년 3월부터 반도체 장비 및 솔루션 개발을 위한 테크놀로지센터를 조성하게 된다.

테크놀로지센터는 연구개발뿐 아니라 엔지니어링 기능도 갖춰 일반 R&D 센터보다 위상이 더 큰 것으로 알려졌다.

램리서치는 토지매입과 연구센터 건축(5천만 달러)과 설비 구축 등으로 초기에 1억 달러 정도를 투자할 것으로 전해졌다.

램리서치의 테크놀로지센터는 지곡산단 산업용지(4만6천592㎡)의 21.5%에서 최대 43%를 사용하게 된다.

용인시는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근거해 외국인투자기업인 램리서치에 연구센터 건립에 필요한 용지를 수의계약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용인시와 신삼호는 램리서치가 이른 시일 내 연구센터를 건립할 수 있도록 산업단지 계획 변경과 선분양, 준공 전 토지사용 등 행정지원을 하고, 부지조성 원가가 합리적으로 산정될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다.

내년 12월 완공 목표인 지곡산단의 공정률은 10%가량으로, 현재 진입도로가 완성돼 내년 초부터는 부지조성과 건축공사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다.

서인학 램리서치코리아 회장은 "세계 최대 반도체사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있는 용인시에 테크놀로지센터를 건립하게 돼 기쁘다"며 "한국반도체산업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시는 인천, 경기도내 지자체 등과의 치열한 유치전 끝에 세계 최대 반도체사의 연구센터를 유치하게 된 것을 크게 환영했다.

삼성전자 용인 기흥사업장
삼성전자 용인 기흥사업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백군기 시장은 "세계 일류의 반도체 장비업체인 램리서치가 용인시에 테크놀로지센터를 건립하기로 한 것을 107만 용인시민과 함께 환영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용인시는 이제 세계적인 반도체 도시로서의 위상을 굳히게 됐다"고 말했다.

미국에 본사를 둔 램리서치는 반도체 업계에 혁신적인 웨이퍼 제조 장비 및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으며 연간 매출 96억달러로 세계 반도체 장비업체 톱3으로 꼽힌다.

지난 회계연도에 96억5천355만달러 매출에 21억9천143만달러의 순이익을 올렸다.

1991년 성남시 판교에 한국지사인 램리서치코리아를 세운 데 이어 2011년 오산시에 글로벌 장비 제조시설인 램리서치매뉴팩춰링코리아를 설립했다.

램리서치는 지난 9월 27일 반도체 제조공정의 핵심장비 연구·개발센터인 '한국테크놀로지센터'을 경기도에 설립하는 내용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hedgeho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