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순대외금융자산 사상 처음으로 5천억달러 돌파

송고시간2019-11-20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단기외채 비율 1.6%P ↓, 단기외채 비중 1.1%P ↓

증시(CG)
증시(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한국의 대외 지급능력을 뜻하는 순대외금융자산이 처음으로 5천억달러를 넘어섰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한국의 대외금융자산(대외투자)은 6월 말보다 181억달러 늘어난 1조6천395억달러였다. 외국인의 국내투자를 뜻하는 대외금융부채는 223억달러 감소한 1조1천369억달러였다.

이에 따라 순대외금융자산은 5천26억달러로 2분기 말보다 404억달러 증가, 처음으로 5천억달러를 돌파했다. 순대외금융자산은 대외건전성 지표 중 하나다.

3개월 동안 대외금융자산이 불어난 것은 미 증시 호조 속 국내 기관투자자들이 해외투자를 늘린 결과다.

반대로 외국인이 국내에 투자한 돈(대외금융부채) 잔액이 줄어든 것은 3분기 중 코스피지수와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가 하락한 탓이 컸다. 주가와 원화 가치가 동시에 하락하면 달러화로 환산한 전체 외국인 증권투자 잔액은 줄게 된다.

순대외금융자산 사상 처음으로 5천억달러 돌파 - 2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제공]

대외금융부채 중 주식과 파생금융상품을 제외한 대외채무(외채)는 9월 말 4천582억달러로 3개월 전보다 39억달러 감소했다. 이 가운데 만기가 1년 미만인 단기외채가 62억달러 줄어든 반면 장기외채는 24억달러 증가했다.

단기외채가 줄면서 건전성 지표인 준비자산 대비 단기외채 비율은 전 분기 대비 1.6%포인트 하락한 33.2%를 나타냈다.

전체 대외채무 대비 단기외채 비중도 1.1%포인트 내린 29.2%였다.

기획재정부는 "외채 건전성 지표가 개선됐다"며 "미중 무역협상 등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만큼 대외채무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는 등 대외건전성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순대외금융자산 비율은 25.5%로 나타났다. 독일은 58.7%, 일본은 62.4%였다. 각국의 투자자금이 몰리는 미국은 갚아야 할 빚이 더 많은 순대외채무국이다.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