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입학사정관協 "정시확대 반대…입학사정관 자격기준 강화해야"

송고시간2019-11-20 11: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시 확대는 교육 기회 불균형 심화하고 고교·대학 서열화 부추길 것"

"학생부 비교과영역도 유지 안 하면 학종 취지 상실"

대입 전형 비중 학종 vs 수능 (PG)
대입 전형 비중 학종 vs 수능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대입 학생부종합전형(학종) 평가의 한 축인 대학 입학사정관들이 정부가 추진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전형(정시모집) 확대에 반대한다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대학입학사정관협의회는 20일 낸 공동성명에서 "정시모집 확대는 정부 주도가 아니라 대학의 자율적 결정에 맡겨야 한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들은 "잦은 입시 제도 변경은 대입 전형의 불확실성만 키워 학부모·학생의 부담을 가중한다"면서 "지난해 공론화 결과대로 '정시 30% 이상'이라는 2022학년도 대입 개편안을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정시·수능은 부모의 경제 수준과 기득권을 반영하기에 유리한 전형으로 정시 확대는 교육 기회 불균형 심화와 고교·대학 서열화를 부추길 것"이라며 "공정한 대입 관리를 위해서는 학종 개선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학종 공정성을 위해서는 "대학이 계약직 입학사정관이나 교수 위촉 사정관을 줄이고 고도의 전문성과 전문 자격을 갖춘 전담 입학사정관을 확보해야 한다"며 "정부는 입학사정관의 엄격한 자격 기준 제도를 시행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협의회에 따르면 현재 전국 대학교에는 입학사정관이 1천명가량 있는데 이 가운데 40%가 기간제 신분이다.

이들은 "학생의 성장 과정이 드러나는 창의적 체험활동과 학교생활기록부 비교과 영역은 유지돼야 한다"며 "비교과 활동을 제대로 반영 못 하면 학종은 전형 목적과 취지를 상실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2025학년도 고교학점제 도입에 따라 부득이한 대입 개편은 정·수시의 소모적 대립에서 벗어나 고교·대학 등이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입학사정관협의회장인 김정현 경상대 입학사정관팀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정부 발표를 기다리면서 우려가 커 임원진들이 수차례 모인 끝에 성명을 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조만간 대학입시 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 소재 주요 대학의 정시 비율을 현재 약 27%에서 40% 이상 수준으로 올리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