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기 때 구조된 오랑우탄 17마리, 재활 후 보르네오섬 방사

송고시간2019-11-20 11: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림학교서 사냥법 등 '생존기술' 가르친 뒤 자연으로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보르네오섬에서 아기 때 구조된 오랑우탄 17마리가 오랜 재활 훈련을 마치고 국립공원 서식지에 방사된다.

재활 훈련 받는 보르네오섬 오랑우탄들
재활 훈련 받는 보르네오섬 오랑우탄들

[BOS 페이스북]

인도네시아 단체인 '보르네오 오랑우탄 서바이벌 재단'(BOS)은 오랑우탄 9마리가 19일(현지시간) 중부 칼리만탄의 '부킷 바카 부킷 라야 국립공원'에 방사되기 위해 산림학교에서 출발, 15시간 동안 여행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나머지 8마리는 오는 26일과 28일 두 차례에 나눠서 20시간 떨어진 또 다른 서식지에 방사된다.

이번에 방사되는 오랑우탄 17마리는 대부분 팜 농장을 만들려고 개간한 숲에서 구조됐거나 애완용으로 사람에게 붙잡혀 갔다가 구출된 경우다.

오랑우탄들은 아기 때부터 산림학교에서 장기간 생존기술을 익힌 뒤 야생으로 돌아간다.

아기 때 구조된 오랑우탄 17마리, 재활 후 보르네오섬 방사
아기 때 구조된 오랑우탄 17마리, 재활 후 보르네오섬 방사

[BOS 페이스북]

가령, '이리아나'는 오랑우탄은 2015년 1월 팜 농장에서 구조될 당시 3세(7.8㎏)였다.

엄마 없이 혼자 발견된 이리아나는 산림학교에서 다양한 재활 교육을 거쳐 현재 7세(20㎏)가 됐고, 자립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번에 방사된다.

애완용으로 팔렸다가 2005년 5월 생후 12개월(4.1㎏) 때 구조된 '루비'는 올해 16세(33㎏)가 될 때까지 사냥과 보금자리 만들기 기술 등을 익혔다.

루비는 이제 국립공원 내 서식지에서 독립할 기회를 얻었다.

생후 12개월 때 구조돼 이번에 방사되는 '루비'
생후 12개월 때 구조돼 이번에 방사되는 '루비'

[BOS 홈페이지]

2007년 2.5세(9㎏) 때 구조돼 15세(34.8㎏)가 된 살사는 재활 훈련 중 낳은 딸 살마(12개월·3㎏)와 함께 야생에 풀려난다.

재단은 재활 훈련을 마친 오랑우탄 17마리와 함께 '판두'(20)라는 이름의 수컷 오랑우탄도 방사한다.

판두는 올해 9월 팜 농장 산불 현장에서 구조됐다. 인간을 싫어하는 판두는 야생에서 살았기에 별다른 훈련 없이 바로 풀려난다.

이번 방사와 관련해 중부 칼리만탄주 천연자원보호국은 "환경 보존을 위한 노력은 모든 사람의 지지가 필요하다"며 "오랑우탄은 숲 생태계에 중요하다. 우리는 숲과 그 안에 있는 생물 다양성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제자연보전연맹에 따르면 보르네오섬의 오랑우탄은 1973년 28만8천500마리에서 최근 10만 마리까지 줄었다.

보르네오 오랑우탄 서바이벌 재단은 이번에 방사하는 17마리를 포함해 총 152마리의 오랑우탄을 재활 훈련 후 보르네오섬 국립공원에 방사했다.

재활 훈련 마치고 방사되는 살사와 딸 살마
재활 훈련 마치고 방사되는 살사와 딸 살마

[BOS 홈페이지]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