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5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도민 6천218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서명

송고시간2019-11-20 11:42

댓글15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 NGO,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전북 NGO,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전북=연합뉴스) 최영수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지역 185개 단체가 참여한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도민운동본부'는 20일 "정부가 남북관계와 남북경제 관계의 시금석인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즉시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금강산 남측시설을 철거하고 자체적으로 새 관광지구를 건설했다고 밝힌 이상 이제 더는 주저할 시간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금강산과 개성공단은 남북 관계의 상징이며 민족 내부 사업으로, 유엔의 제재 대상이 아니며 유엔이나 미국의 승인 사항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8월부터 전개한 서명에 참여한 전북도민 6천218명은 정부에는 즉각 행동에 나설 것을, 유엔과 미국에는 남북협력사업을 제제의 틀에 가두지 말라고 요구한다"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해 계속 노력하고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k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