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교황, 23일부터 日방문…'韓 원폭희생자 위로비' 방문 주목

송고시간2019-11-20 13: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23일부터 3박4일 간 일본을 방문하는 가운데 그가 한일 간 과거사 문제에 대해 어떤 메시지를 던질지 주목된다.

20일 마이니치신문과 교도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태국 방문에 이어 23일 일본 도쿄 하네다(羽田) 공항에 도착한 뒤 24일 피폭지인 나가사키(長崎)와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한다

나가사키에서는 과거 원자폭탄이 투하됐던 지역(폭심지)의 공원을 방문해 핵무기에 관한 메시지를 발표하고 나가사키(長崎)현의 야구장에서 미사를 집전한다.

이어 저녁에는 히로시마시의 평화기념공원에서 원폭 희생자 위령비(히로시마평화도시기념비)를 찾는다.

이와 관련해서는 교황이 평화기념공원 내 별도로 마련된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방문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작년 8월 2차대전 당시 강제연행 등으로 일본에 끌려와 히로시마(廣島) 원폭 투하로 희생된 한국인들을 추모하기 위한 위령제가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리는 모습 [주히로시마 총영사관 제공]

작년 8월 2차대전 당시 강제연행 등으로 일본에 끌려와 히로시마(廣島) 원폭 투하로 희생된 한국인들을 추모하기 위한 위령제가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리는 모습 [주히로시마 총영사관 제공]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둘러싸고는 그동안 해외 주요 인사들이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을 찾을 때마다 방문 여부를 놓고 논란이 반복됐다.

지난 2016년에는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이 현직 미국 대통령 사상 처음으로 히로시마를 방문했는데, '히로시마평화도시기념비'에만 헌화하고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는 헌화하지 않았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당시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연설하면서 '한국인 희생자'를 언급하긴 했지만, 2만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는 한국인 원폭 피해자 숫자를 '수천 명'이라고 표현했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방문할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가 강제동원됐다 원폭에 희생된 한국인들의 사연이나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의 존재를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그가 히로시마평화도시기념비 외에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도 별도로 방문하거나 현지에서 한국인 희생자에 대한 위령 발언을 할 가능성이 작지 않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어 25일에는 도쿄에 돌아와 2011년 발생한 동일본대지진의 피해자들과 만날 계획이다.

또 나루히토(德仁) 일왕,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만난 뒤 최대 5만명을 수용하는 도쿄돔에서 미사를 집전할 예정이다.

26일에는 천주교 계열 대학인 조치(上智)대를 방문한 다음 일본을 떠난다.

교황이 일본을 방문하는 것은 1981년 바오로 2세(1978∼2005)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일본의 가톨릭 신자 규모는 1억2천700만명 중 0.35%(약 44만명)에 불과하지만 일본 정부는 그동안 아베 총리가 2014년 직접 바티칸을 방문해 요청하는 등 교황의 방일 성사에 적극성을 보여왔다.

교황도 예수회 소속의 젊은 사제로 있을 때 일본에서 선교 활동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낸 적이 있었을 정도로 일본에 애정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란치스코 교황 일본 방문, 아베 총리 면담 (PG)
프란치스코 교황 일본 방문, 아베 총리 면담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