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리니지2M PC로도 즐긴다"…엔씨소프트 '퍼플' 27일 베타서비스

송고시간2019-11-20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바일·PC 경계선 넘는 크로스 플레이…리니지2M에 최적화"

엔씨소프트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 '퍼플'
엔씨소프트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 '퍼플'

[엔씨소프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엔씨소프트[036570]는 모바일 게임을 PC에서도 즐길 수 있는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 '퍼플' 베타 서비스를 27일부터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엔씨는 이날 경기도 성남시 본사에서 김현호 플랫폼사업센터장과 김훈 퍼플개발실장, 이한준 게임플랫폼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를 열어 퍼플의 기능과 특징, 서비스 일정 등을 소개했다.

이들은 퍼플을 사용하면 최상의 그래픽과 성능으로 게임을 할 수 있고, 게임 접속 여부와 상관없이 '게임 데이터 연동 메신저'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퍼플에서 게임 데이터 연동 메신저를 사용하면 서버 채팅, 혈맹 채팅, 보이스 채팅 등을 할 수 있다. 모바일 또는 PC에서 채팅이 가능하고, 게임을 하고 있지 않은 이용자도 퍼플을 통해 채팅에 참여할 수 있다.

또 퍼플은 키보드, 마우스에 최적화된 조작 시스템으로 리니지2M의 급박한 전투 상황에서도 버벅거림 없이 신속하게 게임을 조작할 수 있다고 엔씨는 설명했다.

엔씨는 향후 퍼플에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을 탑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용자는 게임 화면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고, 다른 이용자의 게임을 보던 이용자가 게임에 참여할 수 있는 기능이다.

엔씨는 27일 출시 예정인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M 출시 시점에 맞춰 퍼플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다. 향후 다른 게임에도 퍼플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김현호 플랫폼사업센터장은 "퍼플로 모바일과 PC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퍼플'에 파란색과 빨간색의 경계선인 보라색(퍼플)처럼 모바일과 PC 간 경계를 넘는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말했다.

퍼플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모바일 게임을 휴대전화에 설치한 뒤 PC에서 퍼플을 설치해 연동하거나 PC에서 단독으로 퍼플을 사용하면 된다. 단, 맥북이나 아이맥에서는 아직 이용할 수 없다.

jung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