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9월말 가계빚 1천573조…증가세 꺾였지만 부담 여전

송고시간2019-11-21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년 동기比 3.9%↑…주택대출 증가폭은 더 커져

보험사 추가한 총 주택담보대출 830조…12년새 2.4배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정부가 가계대출 고삐를 바짝 조인 영향으로 올해 3분기에도 가계부채 증가속도 둔화세가 이어졌다.

다만 가계부채의 총량이 여전히 많은 데다 서울을 중심으로 부동산 투자심리가 식지 않고 있어 가계부채 증가세를 다시 견인할 불씨가 남았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3분기 중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3달 전보다 15조9천억원(1.0%) 증가한 1천572조7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58조8천억원(3.9%) 늘어 2004년 2분기(2.7%) 이후 15년 1분기 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가계신용은 은행이나 보험사, 대부업체, 공적 금융기관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포함한 포괄적인 가계부채를 의미한다.

앞서 가계신용 증감률은 금리하락과 대출 규제 완화 등 여파로 2015년(10.9%), 2016년(11.6%), 2017년(8.1%) 폭증한 바 있다.

그러나 정부가 부동산 종합대책 및 대출 규제 정책을 잇달아 내놓으면서 부채 증가세는 작년 이후 한풀 꺾인 모습이다. 전년 동기 대비 가계신용 증감률은 작년 2분기 7.5%에서 3분기 6.7%, 4분기 5.9%, 올해 1분기 4.9%, 2분기 4.3%로 하락세를 이어왔다.

9월말 가계빚 1천573조…증가세 꺾였지만 부담 여전 - 2

가계신용 잔액 및 증감률 추이
가계신용 잔액 및 증감률 추이

※자료: 한국은행

증가속도가 둔화하고는 있지만 절대 규모가 큰데다 소득보다 여전히 빠르게 늘고 있는 점은 문제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분기 기준 186.1%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5개 회원국 평균치(130.6%·2018년 기준)를 크게 웃돌았다.

2분기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동기 대비 1.3% 늘어 2분기(4.3%)·3분기(3.9%) 가계신용 증가율에 크게 못 미쳤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완화하고는 있지만, 2012년 이후 급속도로 늘어난 여파로 부채의 수준은 상당히 높아져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주택거래량 증가와 서울 중심의 아파트 가격 상승 추세는 가계대출 증가를 다시 이끌 수 있는 위험 요소로 꼽힌다.

실제로 판매신용을 제외한 가계대출만의 증가 폭은 13조5천억원으로 2분기(16조3천억원)보다 줄었지만, 전체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은 2분기 8조4천억원에서 3분기 9조5천억원으로 오히려 늘었다.

국토교통부 집계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량도 2분기 10만7천가구에서 3분기 13만4천가구로 확대했다.

한은 관계자는 "아파트 매매가 증가하고 전세자금대출 수요가 증가하면서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증가 폭이 전 분기보다 커졌다"고 설명했다.

지난 10일 서울 명동 한 은행의 대출금리 안내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0일 서울 명동 한 은행의 대출금리 안내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3분기 18조7천억원 증가해 2분기 증가 폭(13조3천억원)을 웃돌았다.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3분기 중 13조원 늘어난 게 주된 배경이다.

반면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상호저축은행·신협·상호금융·새마을금고·우체국 등)의 경우 대출 규제가 본격적으로 적용되면서 앞선 2분기 중 5천억원 늘었던 가계대출이 3분기엔 1조9천억원 감소했다.

보험사, 여신전문금융사, 증권사 등 기타금융기관의 가계대출도 2분기엔 2조5천억원 늘었지만, 3분기 들어선 3조2천억원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3분기부터 비은행권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친 상황에서 일부 집단대출이 금리 조건이 더 좋은 은행권으로 옮겨갔다"며 "이런 요인이 비은행권 가계대출 감소와 예금은행 가계대출 증가에 종합적으로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용카드 사용 등에 따른 판매신용은 3분기 중 2조4천억원 늘어 2분기(5천억원)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업권별 주택담보대출 증감액 추이
업권별 주택담보대출 증감액 추이

※자료:한국은행

한은은 그동안 제대로 집계하지 못했던 기타금융기관의 주택담보대출 통계의 세부항목 분류를 보완해 2007년 이후 통계치를 새로 편제·공표한다고 밝혔다.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총액에 변동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세부항목인 주택담보대출에 보험사 취급 주택담보대출이 추가로 반영됐다.

보험사 취급분을 새로 반영한 우리나라 전체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9월 말 현재 830조3천억원으로 파악됐다. 2007년 말(343조8천억원)과 비교하면 2.4배로 늘어난 규모다.

p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