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도 대북사업 탄력…'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

송고시간2019-11-21 14: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도 남북교류협력 발전방안 실무자 토론회
경기도 남북교류협력 발전방안 실무자 토론회

(수원=연합뉴스) 경기도는 지난 1월 10일 파주 출판도시에서 협의회에 참여할 시·군 관계자와 남북교류 담당자 등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협의회 실무자 토론회에서 경기도 남북교류협력 발전 방안을 소개했다. 평화안보 현장 견학 참가자들 모습.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가 추진 중인 남북 교류협력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경기도는 서울시에 이어 인천시와 함께 통일부로부터 '대북지원사업자' 지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는 그동안 남북 교류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반드시 민간단체를 통해야 했다.

그러나 대북지원사업자 지정을 받아 인도적 지원사업을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는 남북 교착 국면에도 북한 어린이 영양식 지원사업, 양묘장 사업, 결핵 환자 지원사업, 말라리아 방역물품 지원 등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적극적으로 남북 교류협력사업을 펼쳐왔다.

경기도는 대북지원사업자 지정을 계기로 독자적인 대북 협의 채널을 통해 더욱 활발한 남북 교류협력사업을 발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남북교류협력 사업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면서도 대북지원사업자 지위가 없어 한계가 있었다"며 "독자적 사업 추진이 가능해진 만큼 활발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