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 동구, 규정도 모르고 대기오염 조사…측정 자료 쓸모없어

송고시간2019-11-22 07: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CG)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한 기초자치단체가 관련 법을 제대로 파악하지도 않은 채 지난 6개월간 규정에 맞지 않는 대기오염 조사를 했다가 시간과 예산만 낭비했다.

22일 인천시 동구에 따르면 동구는 올해 7월부터 3천500여만원의 예산을 들여 미세먼지 중 중금속 분포도와 그 영향에 대한 조사 용역을 시작했다.

동구는 당시 동구 전체 면적의 절반 이상이 공업지역인 데다 200여개 제조업체가 밀집해 있다는 점을 우려해 용역에 나선 것이다.

미세먼지 문제가 지역을 넘어 국가적 과제로 떠오른 상황에서 미세먼지 저감 정책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마련하겠다는 차원이었다.

실제 동구가 올해 6∼7월 진행한 제철업소 환경 실태 특별 점검에서도 구내 대형 제철업체인 동국제강·두산인프라코어·현대제철 3곳이 대기오염물질시설 관리를 소홀히 했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당초 동구는 올해 7월부터 내년 2월까지 8개월 동안 공업지역 내 3개 지점에서 매달 2회 미세먼지, 미세먼지 내 중금속 12개 항목, 온도·습도·풍향 등을 측정하기로 했다.

12개 중금속 항목은 구리·납·철·비소·니켈·망간·카드뮴·마그네슘 등이다.

그러나 환경부의 대기오염 측정망 설치·운영 지침에 따르면 대기 중 중금속은 매월 5일(5회) 측정하게 돼 있다.

매달 5차례 측정한 값의 월평균을 내는 방식이다. 따라서 월 2회 이하로 측정한 경우 월 평균은 낼 수 없다.

최소한으로 따져도 연간 36일 이상은 대기 중 중금속을 측정해야 유효한 자료로 판단한다.

동구가 이 같은 기준조차 인지하지 못한 채 조사에 나서면서 결국 용역까지 맡겨 얻은 자료는 효력을 잃게 됐다.

동구는 이에 따라 용역 기간이 끝나는 내년 3월부터 다시 해당 기준에 맞춰 재조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동구 관계자는 "월 5회라는 기준을 미처 파악하지 못하고 월 2회 조사로 진행했는데 뒤늦게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지금까지 조사한 내용은 기초 자료로서의 신빙성이 없는 것으로 보고 내년 3월부터 다시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cham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