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5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무성 "박지원·이재정, 부끄러운줄 몰라…선거서 제거돼야"

송고시간2019-11-21 21:52

댓글15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옹호하다 전부 나서 제1야당 대표 단식 조롱" 거칠게 비난

황교안 대표 찾은 중진 의원들
황교안 대표 찾은 중진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중진 의원들이 21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무성 의원, 황 대표, 윤상현 의원, 정진석 의원. 2019.11.21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같은 당 황교안 대표의 단식을 깎아내린 대안신당 박지원·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 등 범여권 인사들을 향해 "부끄러운 줄도 모른다"고 맹비난했다.

김무성 의원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이틀째 단식농성 중인 황 대표를 방문하고 나서 주변에 있던 이창수 당 대변인에게 "하여튼 그런 놈들이 이번 선거에서 제거돼야 정치가 발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제1야당 대표가 나라의 미래를 걱정해서 목숨을 건 단식투쟁을 시작하는데, 거기에 대해 여당의 대변인(이 의원)도, 그 다른 당 의원들(박 의원 등)이 조롱하고 비아냥거리는 게 우리 정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놈들이, 내가 오늘 쭉 보니까 한 치 앞도 못 내다보고 조국(전 법무부 장관)을 옹호하던 놈들이 전부 나섰다"며 "박지원이, 이재정이,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라고 거친 언사를 쏟아냈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황 대표가 전날 단식을 시작하자 페이스북에 "제발 단식하지 말라. 그다음 순서인 사퇴가 기다린다"고 적었다. 이어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국민들은 코미디로 본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전날 황 대표의 단식에 대해 "명분이 없음을 넘어 민폐"라고 논평했다. 이날 논평에서도 "죽기를 각오하겠다는 황 대표가 맞았다는 영양제 소식과 두터운 침구, 주위를 둘러싼 전기난로를 보면 허탈할 따름"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같이 목숨을 건 단식투쟁을 하고 싶은데, 초점이 흐려질 것 같아 하고 싶어도 못하는 심정"이라며 "나라를 구하겠다는 충정에 우리 당 의원들 모두 자기를 다시 생각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 저부터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수첩 보는 박지원
수첩 보는 박지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신당 창당준비위원회 제2차 상임운영위원회에서 수첩을 보고 있다. 2019.11.21 zjin@yna.co.kr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