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콜롬비아서도 대규모 反정부 시위…중남미 또다른 '화약고' 될까

송고시간2019-11-22 01: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노동자·학생 등 수도 보고타 비롯 주요 도시에서 일제히 시위

정부, 시위 격화 가능성에 긴장…국경폐쇄 등 예방조치

콜롬비아 보고타의 반정부 시위
콜롬비아 보고타의 반정부 시위

[로이터=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남미의 칠레, 볼리비아, 에콰도르 등에 이어 콜롬비아에서도 대규모 반(反)정부 시위가 열렸다.

정부는 이번 시위가 이웃 국가들의 시위처럼 장기화하거나 소요 사태로까지 번질까 잔뜩 긴장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일간 엘티엠포, EFE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수도 보고타와 메데인, 칼리, 카르타헤나 등 전역에서 일제히 노동자와 학생들을 중심으로 한 시위가 시작됐다.

시위는 대체로 평화롭게 진행되고 있으나 대중교통 운행에 차질이 빚어졌으며, 일부 지역에선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시위대 해산을 시도했다.

콜롬비아에서 최근 몇 년 새 열린 최대 규모 시위로 예상되는 이번 시위엔 노동조합과 학생, 일부 원주민 단체 등이 폭넓게 참여했다.

콜롬비아서도 대규모 反정부 시위…중남미 또다른 '화약고' 될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요구사항도 다양하다.

노동자들은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이 연금 수급 연령을 높이고, 청년 노동자들의 임금을 낮추는 등의 경제·노동 개혁을 준비 중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두케 대통령은 이러한 계획을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이전에도 시위를 이어갔던 대학생들은 정부에 교육 예산 확충을 촉구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2016년 정부와 반군이 맺은 평화협정의 충실한 이행과 최근 잇따라 살해된 원주민 지도자 등에 대한 보호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다.

대형 국기를 들고 행진하는 콜롬비아 반정부 시위대
대형 국기를 들고 행진하는 콜롬비아 반정부 시위대

[AFP=연합뉴스]

지난해 8월 취임한 중도우파 두케 정부에 대한 불만이 총체적으로 쏟아져 나온 것이다.

최근 중남미 국가들의 잇따른 시위사태를 본 콜롬비아 정부도 이번 시위가 어떻게 확대될지 몰라 긴장 상태다.

콜롬비아는 중남미에서 비교적 경제적으로 안정된 국가지만, 치안이 불안한 데다 극심한 빈부격차와 높은 실업률 등의 문제에서도 역시 자유롭지 못하다. 두케 대통령의 정책에 대한 불만도 쌓여 대통령 지지율은 20%대로 떨어졌다.

콜롬비아 정부는 이번 시위를 앞두고 외부 세력이 잠입해 폭력 시위를 선동할지도 모른다는 우려에 20일 자정을 기해 육로와 하천의 국경을 일시적으로 폐쇄했다.

보고타에만 이날 4천 명 이상의 경찰을 배치하는 등 경찰을 대거 투입하고, 지방 정부에 통행금지령과 주류 판매 금지령을 내릴 수 있는 권한도 부여했다.

시위대도 정부의 정책 후퇴나 대통령 퇴진 등으로 이어진 이웃 국가들의 시위에 자극을 받은 상태다.

학생 대표인 호세 카르데나스는 "칠레에서 벌어진 일이 강력한 메시지를 준다"고 말했다. 칠레에선 한 달 넘게 이어진 시위로 새 헌법 제정의 물꼬가 트였다.

다만 콜롬비아의 경우 국민의 목소리를 하나로 결집하는 요소가 없다는 점 등 때문에 칠레나 볼리비아와 같은 대규모 시위 사태로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지하철 요금 인상이나 유류 보조금 폐지, 선거 부정 의혹이나 대통령 사퇴와 같은 '기폭제'가 있던 다른 나라들과 달리 콜롬비아의 경우 뚜렷한 계기 없이 다양한 계층의 여러 가지 요구가 모여 이뤄진 시위라는 점도 차이점이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