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콜롬비아 노동자·학생 거리로…중남미 反정부 시위 확산(종합)

송고시간2019-11-22 09: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금수급 연령 인상·청년 노동자 임금 인하에 반대

수도 보고타 등 주요 도시서 일제히 시위…일부 지역 야간 통금

콜롬비아에서도 대규모 반정부 시위
콜롬비아에서도 대규모 반정부 시위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콜롬비아에서도 21일(현지시간) 대규모 반(反)정부 시위가 열렸다.

칠레, 볼리비아, 에콰도르 등에 이어 콜롬비아까지 중남미 시위 물결이 확산하는 모양새다.

21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일간 엘티엠포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수도 보고타와 메데인, 칼리, 카르타헤나 등 전역에서 노동자와 학생 등을 중심으로 한 시위가 펼쳐졌다.

콜롬비아서도 대규모 反정부 시위…중남미 또다른 '화약고' 될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시위는 대체로 평화롭게 시작됐으나 시위가 격화하면서 지하철역이나 정부 건물 등에 대한 공격도 일어났다.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로 부상자도 나왔으며 시위대의 도로 봉쇄로 대중교통 운행에도 차질이 빚어졌다.

서부 도시 칼리에선 시위가 격렬해지자 시장이 저녁 7시부터 22일 오전 6시까지 통행 금지령을 내렸다.

콜롬비아 정부는 이날 시위 참가자를 20만7천 명으로 추산했다. 오후 4시 기준으로 민간인 8명과 경찰 28명이 다쳤고 10명이 체포됐다고 정부는 밝혔다.

콜롬비아 반정부 시위 속에 불붙은 보고타 시청
콜롬비아 반정부 시위 속에 불붙은 보고타 시청

[AFP=연합뉴스]

시위에는 노동조합과 교사, 학생, 연금 생활자, 일부 원주민 단체 등까지 각계각층이 폭넓게 참여했다.

시위대의 요구도 다양했다.

노동자들은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이 연금 수급 연령을 높이고, 청년 노동자들의 임금을 낮추는 등의 경제·노동 개혁을 준비 중이라며 반발했다. 두케 대통령은 이러한 계획을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교사와 대학생들은 정부에 교육 예산 확충을 촉구했다.

아울러 지난 2016년 정부와 반군이 맺은 평화협정의 충실한 이행과 최근 잇따라 살해된 원주민 지도자 등에 대한 보호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다.

지난해 8월 취임한 중도우파 두케 정부에 대한 불만이 총체적으로 쏟아져 나온 것이다.

국기 흔드는 콜롬비아 시위대
국기 흔드는 콜롬비아 시위대

[AFP=연합뉴스]

보고타에서 시위에 참여한 디아나 오비에도(34)는 블룸버그에 "이번 시위는 정부가 국민의 말을 들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노동자, 학생, 사회 지도자 등 모두가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려주러 나왔다"고 말했다.

최근 칠레와 볼리비아, 에콰도르, 아이티 등 중남미 곳곳에서 격렬한 시위 사태가 벌어진 데 이어 콜롬비아에서도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면서 콜롬비아가 중남미의 또다른 '화약고'가 될지 주목된다.

콜롬비아는 중남미에서 비교적 경제적으로 안정된 국가지만, 치안이 불안한 데다 극심한 빈부격차와 높은 실업률 등의 문제에서도 역시 자유롭지 못하다. 두케 대통령의 정책에 대한 불만도 쌓여 대통령 지지율은 20%대로 떨어졌다.

이웃 국가들의 잇따른 시위사태를 본 콜롬비아 정부도 시위가 어떻게 확대될지 몰라 잔뜩 긴장하고 있다.

콜롬비아 정부는 시위를 앞두고 외부 세력이 잠입해 폭력 시위를 선동할지도 모른다고 우려하며 20일 자정을 기해 육로와 하천의 국경을 일시적으로 폐쇄했다.

보고타 볼리바르 광장에 모인 시위대
보고타 볼리바르 광장에 모인 시위대

[EPA=연합뉴스]

시위 진압 인력도 대거 투입하고, 지방 정부에 통행 금지령과 주류 판매 금지령을 내릴 수 있는 권한도 부여했다.

다만 콜롬비아의 경우 국민의 목소리를 하나로 결집하는 요소가 없다는 점 등 때문에 칠레나 볼리비아와 같은 대규모 시위로 번지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지하철 요금 인상이나 유류 보조금 폐지, 선거 부정 의혹이나 대통령 사퇴와 같은 '기폭제'가 있던 다른 나라들과 달리 콜롬비아의 경우 뚜렷한 계기 없이 다양한 계층의 여러 가지 요구가 모여 이뤄진 시위라는 점도 차이점이다.

한편 지난해 대선에서 두케 대통령에 이어 2위를 차지했던 좌파 야당 상원의원 구스타보 페트로는 "정부가 시위를 방해했다"며 하루로 예정됐던 시위를 더 연장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시위대와 경찰 충돌
시위대와 경찰 충돌

[EPA=연합뉴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