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G20 외교장관회의 전날까지 韓참석자 미정 '비상식적'"

송고시간2019-11-22 09: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이니치신문, 日 정부 관계자 발언 전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나고야(名古屋)에서 22~23일 이틀간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 전날까지 한국 정부가 참석자를 정하지 않은 것에 대해 일본 내에서 '비상식적'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마이니치신문은 22일 한국이 이번 G20 나고야 외교장관 회의 개막 전날까지 참석자를 정하지 않았다며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둘러싼 대응을 검토하는 것이 배경으로 보이지만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를 '외교상 비상식'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강경화 외교장관·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강경화 외교장관·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올해 6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주최한 일본이 의장국으로 개최하는 8개 각료 회의 중 마지막인 외교장관 회의는 22일부터 이틀간 아이치(愛知)현 나고야관광호텔에서 열린다.

이 회의에는 유럽연합(EU)을 포함하는 G20 회원국 외에 스페인, 칠레, 이집트, 네덜란드, 뉴질랜드, 세네갈,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9개국이 초청됐다.

의장국인 일본은 이번 회의의 의제를 자유무역 추진,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실현, 아프리카 개발 등 크게 3개로 잡았다.

강경화 외교장관이 참석하면 22일 밤 12시 만료될 예정인 지소미아 문제를 한일 고위급 채널 간에 대면 협의할 마지막 자리가 된다.

이번 G20 나고야 외교장관 회의는 22일 밤 만찬 행사로 개막해 23일 3개 테마를 놓고 전체 회의가 열린다.

의장을 맡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어 논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22일 만찬에 앞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나고, 폐막 후인 오는 25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개별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미국에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대신해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이 참석한다.

주요 20개국(G20) 나고야 외교장관회의 홈페이지(캡처)

주요 20개국(G20) 나고야 외교장관회의 홈페이지(캡처)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