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기아차, 中 재공략카드 '라페스타 전기차·셀토스' 꺼냈다

송고시간2019-11-22 09: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광저우 국제모터쇼 참가…내년 상반기까지 줄줄이 투입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현대·기아차가 중국 광저우(廣州) 국제모터쇼에서 중국시장 공략을 위한 전기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을 선보이고 전동화와 디자인 비전을 제시했다.

현대차[005380]는 22일(현지시각)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열린 2019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내년 상반기 출시할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 전기차를 처음 공개했다.

기아차[000270]는 소형 SUV 셀토스(현지명 올 뉴 KX3)와 '올 뉴 K3 ' 전기차를 꺼냈다.

현대차 '라페스타 전기차'
현대차 '라페스타 전기차'

[현대차 제공]

현대차 라페스타 전기차는 작년 10월 나온 중국 전용 모델 '라페스타'의 감각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이으면서 라디에이터 그릴은 막음 처리했다.

라페스타 전기차는 56.5kWh 배터리가 장착돼 1회 충전으로 490km까지 주행 가능하고, 충전 시간은 급속 충전(30∼80%)시 40분, 완속 충전(0∼100%)시 9.5시간 정도가 걸린다. 현대차는 또 9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내놓은 EV 콘셉트카 '45(포티파이브)'와 고성능 전기차 '벨로스터 N ETCR' 등을 함께 소개하며 미래 전동화 비전을 밝혔다.

중국제품개발 담당 차석주 부사장은 "중국 시장에서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 링동(중국형 아반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페스타 전기차 구성을 갖추게 된다"며 "앞으로 전 차급에서 전동화를 실현해서 친환경 모빌리티 브랜드로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광저우 모터쇼에서 1천820㎡ 규모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중국 전략형 소형 SUV 신형 ix25와 중국형 신형 쏘나타 등 14대를 전시했다.

2019 광저우 국제 모터쇼 현대차 전시 공간
2019 광저우 국제 모터쇼 현대차 전시 공간

[현대차 제공]

기아차는 국내에서도 올해 출시돼 인기를 끄는 셀토스(현지명 올 뉴 KX3)를 공개하며 바로 판매에 들어갔다.

리펑(李峰)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부사장)는 "'올 뉴 KX3'는 삶을 누리려는 2030 세대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중국 전용 준중형 세단 전기차 '올 뉴 K3 EV'도 공개하고 내년 1분기 판매하기로 했다. 중국 시장 환경 규제와 친환경차 수요 확대에 대응하는 일환이다. 이는 국내에서 나온 '올 뉴 K3'를 중국 시장 특성에 맞춰 내놓은 모델로, 5월부터 가솔린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판매 중이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디자인 방향을 제시한 전기차 기반 SUV 쿠페 콘셉트 '퓨처론'과 음악에 맞춰 시트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체험용 쇼카 '쏘울 부스터 EV 쇼카'를 선보였다.

중국 유명 자동차 경주대회인 중국 투어링카 챔피언십 대회에 출전 중인 고성능 차량 '올 뉴 K3 CTCC' 모델도 전시했다.

셀토스(중국명 올 뉴 KX3)
셀토스(중국명 올 뉴 KX3)

[기아차 제공]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