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모까지 뛰어든 진실 공방… TRCNG 전·현 멤버 갈등 격화

송고시간2019-11-22 09: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현 멤버 간 갈등을 겪는 보이그룹 TRCNG
전·현 멤버 간 갈등을 겪는 보이그룹 TRCNG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보이그룹 TRCNG 멤버 두 명이 소속사 관계자의 폭행과 불합리한 처우를 폭로하며 팀을 탈퇴했지만, 현재 남은 멤버 부모들은 이를 반박하며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TRCNG로 활동한 조우엽, 양태선이 지난 4일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에 내용증명을 보내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하면서 갈등은 수면 위로 올라왔다.

둘은 상습아동학대와 특수폭행치상 등의 혐의로 지난 12일 회사 관계자를 고소하면서 법적 행동에도 나섰다.

이들은 TRCNG 활동 당시 소속사 박모 이사의 요구로 '매 맞기 내기'를 하게 됐고 이 과정에서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안무팀장 역시 철제의자로 멤버를 때리는 일도 있었다고 했다.

잠도 재우지 않고 안무 연습을 시키고, 새벽까지 출근하게 해 학교를 자퇴하게 하고, 전기·수도요금을 내주지 않아 숙소에는 불도 물도 들어오지 않았다고 소속사를 비난했다.

지난 19일에는 디스패치에 폭행 사실을 뒷받침하는 증거와 함께 열악한 숙소 실태를 폭로하기도 했다.

그러나 TS 측은 이런 주장을 전면 부인하면서 '강 대 강'으로 맞섰다.

조우엽과 양태선의 고소 사실이 전해진 지난 18일 박모 이사는 "두 멤버의 주장은 사실무근으로 무고죄로 고소할 예정"이라며 맞불을 놓았다.

두 전 멤버만의 일방적인 주장으로서 나머지 여덟명 멤버 모두가 동의하는 내용이 아니라는 말도 더했다.

박 이사의 말처럼 현재 TRCNG에 남은 8명은 회사 측에 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두 멤버의 탈퇴에도 그룹 활동을 계속 이어나가기로 했다.

TRCNG 전 멤버와 현 멤버·소속사 입장이 첨예하게 갈린 상황에서, 현 멤버 8명의 부모까지 진실게임에 가세하며 내홍은 더 깊어지는 모양새다.

훈, 하영, 학민, 지성, 현우, 시우, 호현, 강민 여덟 명 부모는 21일 소속사에 "잘못된 사실과 거짓된 주장에 대해서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는 자필 입장문을 전달했다.

회사와 이야기한 결과 계속해서 회사를 믿고 TRCNG 활동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박 이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 멤버 부모들이 전 멤버들의 행동에 대해 매우 화가 나 있다"라고 말했다.

2017년 10월 데뷔했으나 대중적 인기나 인지도가 높지 않아 신인이나 다름없는 TRCNG.

한창 앨범을 내고 활동해야 할 중요한 시기에 소속사와 전·현 멤버 그리고 부모들까지 합세한 이 다툼이 길어진다면 그룹 전체 활동에 빨간불이 켜질 것으로 보인다.

ramb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