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올겨울 덜 춥지만 북극발 기습한파 자주 온다

송고시간2019-11-22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찬 대륙 고기압 강하지 않고 해수면 온도도 높게 유지

두꺼운 외투를 입은 채 걸어가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꺼운 외투를 입은 채 걸어가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올겨울 기온은 평년(1981∼2010년 평균)과 비슷하거나 오르겠지만 기온이 며칠 새 뚝 떨어지는 기습 한파가 자주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2일 "올겨울(12월∼내년 2월) 찬 대륙 고기압 세력이 평년보다 강하지 않다"며 "겨울철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인도양, 서태평양 해수면 온도가 30도 내외로 평년보다 높게 유지되고 있다. 높은 해수면 온도는 동아시아 대기 상층에서 온난한 고기압성 흐름을 유도해 겨울철 기온을 밀어 올리는 요인이 된다.

다만 최근 북극해 얼음 면적이 평년보다 적어 일시적인 한파가 자주 나타날 가능성은 클 것으로 예상됐다.

북극해 얼음이 적을수록 북극 지역 대기 상층에서 고기압성 흐름이 자주 만들어지는데, 이때 찬 공기가 고기압성 흐름을 타고 우리나라 쪽으로 남하하게 된다.

다음 달 이상저온 발생 일수는 평년(3일)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상저온은 평년 같은 달에 발생한 기온을 비교해 기온이 하위 10%에 드는 경우를 뜻한다.

올겨울 덜 춥지만 북극발 기습한파 자주 온다 - 2

월별 평균기온 및 강수량 확률 예보(2019년 12월∼2020년 2월)
월별 평균기온 및 강수량 확률 예보(2019년 12월∼2020년 2월)

[기상청 제공]

강수량은 12월, 내년 2월에는 평년과 비슷하겠다. 내년 1월에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해안 지역에서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겠다.

호남 서해안과 제주도에서는 북서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 지역에서는 동풍의 영향으로 많은 눈이 내릴 때가 있겠다.

최근 6개월 전국 누적 강수량은 평년 수준으로, 올겨울 전국적인 가뭄 가능성은 적겠다.

월별로 보면 다음 달에는 대륙 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겠다.

월평균 기온은 평년(1.0∼2.0도)과 비슷하거나 높겠고 강수량도 평년(16.6∼28.5㎜)과 비슷하겠다.

내년 1월에는 일시적으로 대륙 고기압이 강하게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다.

월 평균 기온은 평년인 -1.6∼-0.4도 수준이거나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월 강수량은 평년(19.0∼28.6㎜)과 비슷하거나 적겠다.

내년 2월에는 월말에 남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월 평균 기온은 평년(0.4∼1.8도)과 비슷하거나 높겠으나 월초에는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다.

월 강수량은 평년(19.2∼41.4㎜) 수준을 보이겠다.

겨울철 엘니뇨, 라니냐 현상은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엘니뇨, 라니냐는 열대 태평양 감시구역(남위 5도∼북위 5도, 서경 170도∼120도) 부근의 3개월 평균 해수면 온도 편차가 각각 0.5도 이상이거나 이하 상태로 5개월 이상 지속하는 현상으로, 각종 기상 이변과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