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경 전통 한지에 반한 루브르박물관 종이 전문가들

송고시간2019-11-22 11: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여명, 국내 한지장 4곳 방문 제조과정 살펴봐

전통 한지 제조과정 살펴보는 루브르박물관 관계자들
전통 한지 제조과정 살펴보는 루브르박물관 관계자들

[문경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경=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의 종이복원 전문가 20여명이 안동·괴산·문경·전주를 잇달아 방문했다.

22일 경북 문경시에 따르면 루브르박물관 관계자들은 괴산과 안동을 방문한 데 이어 21일 문경을 찾아 한지 제조과정을 살펴보고 전주 한지 생산지로 이동했다.

이들은 지난 17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한지 콘퍼런스에 참석한 뒤 국내 한지 생산지를 잇달아 찾았다.

문경 전통 한지(경북도 무형문화재 제23-나호)는 지난해부터 루브르박물관 작품의 복원 및 보수용으로 활용되고 있다.

루브르박물관은 기록 유물과 보수용 종이로 일본 화지와 중국 선지를 사용하다가 지난해부터 문경·전주 전통 한지를 사용하고 있다.

루브르박물관은 지난해 소장 중인 판화 '성캐서린의 결혼식'을 비롯한 다수의 작품을 문경 전통 한지로 복원했다.

문경 전통 한지는 재배한 닥나무로 삶기, 껍질 벗기기, 잿물 내리기, 종이 뜨기 등 전통 가내수공업 방식으로 생산된다.

문경 전통 한지는 섬유가 직교하면서 서로 얽혀 질긴 게 특징이라서 기록유물 복원에 뛰어난 내구성과 보존성을 갖고 있다.

제조 공정과 두께에 따라 장당(80㎝×60㎝) 1만∼15만원에 판매된다고 한다.

문경 전통 한지는 조선왕조실록 복원과 고려 초조대장경 복간사업 등에 사용됐다.

2017년 루브르박물관에 초청된 문경 전통 한지
2017년 루브르박물관에 초청된 문경 전통 한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엄원식(박사·학예연구사) 문경시 문화재관리담당은 "루브르박물관은 문경 전통 한지를 데이터베이스작업 표준으로 선정했다"며 "문경 전통 한지는 전통 가내수공업의 제조과정을 거쳐 생산된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