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은혜 "대입개편 어쩌죠" 묻자…학부모들 정시확대 찬반 갈려(종합)

송고시간2019-11-22 14: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학종 없애라" vs "고교학점제 하려면 수능 없애야" 의견 분분

학부모들과 간담회하는 유은혜 부총리
학부모들과 간담회하는 유은혜 부총리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22일 오전 세종시에 있는 한 커피숍에서 대입제도 개선과 관련해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11.22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대학입시 개편 방안 발표를 앞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2일 학부모들과 만나 대입 제도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 인근의 한 카페에서 학부모 10명과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유 부총리는 인사말에서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 대한 불신과 의혹이 크기 때문에, 학종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어떻게 높일 수 있을지, 학종 쏠림이 컸던 대학에 대해서는 (정·수시 비율을) 어떻게 균형 있게 조정할지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국어고·자율고 폐지 등) 고교 서열화 해소와 대입 개편은 사실 우리 사회의 학벌 위주의 체계를 바꾸려는 것"이라면서 "노동 시장이나 임금 구조까지 연관된 이런 문제를 개혁하려면 시간이 걸려도 합의를 끌어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학생들이 자신의 노력과 실력에 대한 공정한 평가를 받는 과정이 우리 사회에 정착해야 한다"며 "아이들이 부모의 힘과 불공정한 제도에 의해 피해당하는 것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여한 학부모들은 교육부 학부모 정책 모니터단으로 활동하는 1천여명 가운데 섭외됐다. 중학생 학부모 7명, 고등학생 학부모 3명이 참석했다.

대입제도개선, 학부모 만난 유은혜 부총리
대입제도개선, 학부모 만난 유은혜 부총리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22일 오전 세종시에 있는 한 커피숍에서 대입제도 개선과 관련해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11.22 kjhpress@yna.co.kr

학부모들은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부총리가 정·수시에 대한 의견을 물었는데, 정시 확대에 찬반이 거의 절반씩 엇갈렸다"며 "정시 폐지 얘기도 나왔고, 수시 폐지 얘기도 나왔다"고 전했다.

한 학부모는 "아이가 반에서 1등이었는데 선생님이 학교생활기록부에 특기사항을 단 한 줄 적어줬다. 2등급인 애는 다른 성실한 선생님이 학생부를 가득 써줬다. 이게 공정하냐"며 학종을 없애고 정시를 확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서울에서 온 한 고등학생 학부모는 "학부모들도 정시가 확대하면 교실이 다시 죽을 거라는 우려를 하고 있다"면서 "유 장관이 '현장 요구 때문에 정시를 일부 확대하지만 일반고가 죽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해서 믿어보려 한다"고 말했다.

경기 용인에서 온 중1 학부모 최경남 씨는 "2025년도에 고교학점제를 하려면 정시 확대를 하면 안 되고 오히려 수능을 없애야 한다"면서 "입시에서 벗어나 아이들이 다양한 색깔과 역량을 발휘하도록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학부모님들께 여러 어려움과 불편함을 겪게 해드려 굉장히 송구스럽다"면서 "오늘 주신 의견을 잘 반영해서 걱정을 덜어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르면 이달 말 주요 대학 정시 비율 확대를 포함한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