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계종, 백제 불교전파 마라난타 스님 고향 방문

송고시간2019-11-22 19: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파키스탄 초타 라호르 순례…"1천년 후까지 인연 이어지길"

마라난타 스님 고향 '초타 라호르'에 세워진 기념패
마라난타 스님 고향 '초타 라호르'에 세워진 기념패

(초타 라호르[파키스탄]=연합뉴스)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일행이 22일(현지시간) 백제에 불교를 전한 마라난타 스님의 고향을 찾아 불법 전파에 감사를 표했다. 2019.11.22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끝)

(초타 라호르[파키스탄]=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일행이 22일(현지시간) 백제에 불교를 전한 마라난타 스님의 고향을 찾아 불법 전파에 감사를 표했다.

마라난타 스님의 고향은 아프가니스탄에 인접한 파키스탄 북부 초타 라호르(Chota Lahore)다. 스님은 384년 중국 동진(東晋)을 거쳐 백제에 불교를 알린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백제 침류왕은 마라난타 스님에게서 부처의 가르침을 배우고서 백성들에게 불교를 적극 장려해 불교가 자리를 잡게 됐다.

원행스님은 초타 라호르에서 연 행사에서 "지금으로부터 1천600년 전 머나먼 동쪽 대한민국에 불교를 전하신 마라난타 스님의 고향에 발을 디딘 이 순간이 감동적이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불교는 이 세상 모든 존재가 다 같이 존귀하고 소중하며 서로가 서로에게 기대어 살아가니 이 세상 모든 것들은 서로 무관하지 않다는 가르침을 주는 종교"라며 "1천600년 전 마라난타 스님의 삶에 인연이 돼 지금 우리가 이 자리에서 반갑게 만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이것이 바로 인연의 소중함이며 천 년 전의 시간이 곧 지금의 만남이요, 지금의 만남이 곧 천년 후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행스님 일행은 마라난타 스님의 불법 전파를 기리고, 조계종과 간다라 지역인 파키스탄 간 교류 내용을 담은 영문 기념패를 제막했다.

또 작은 보리수 묘목을 초타 라호르에 심었다. 부처는 6년간의 극한 고행 이후 보리수 아래에서 깨달음을 얻었다.

마라난타 스님이 백제에 불교를 전파하며 첫발을 내디딘 곳은 전남 영광군 법성포(法聖浦)로 알려져 있다. 법성포의 법(法)은 불교를, 성(聖)은 마라난타 스님을 의미한다. 성인이 불법(佛法)을 들여온 포구라는 뜻이다.

이곳에 조성된 백제불교 최초 도래지에서는 만다라광장과 108계단, 간다라식 불교전시관, 마라난타 존자상 등을 만난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