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야당대표 단식, 대치정국 출구는…KBS '심야토론'

송고시간2019-11-23 07: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재성·유기준 등 토론 참여

심야토론
심야토론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KBS 1TV는 23일 오후 10시 30분 '생방송 심야토론'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단식 등으로 조성된 대치 정국을 풀 해법을 놓고 토론한다고 예고했다.

지소미아와 패스트트랙을 둘러싸고 정국이 급속히 냉각되고 있다. 지소미아 종료 시점인 23일 0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 법안이 본회의에 부의될 오는 27일과 다음 달 3일 등 중대한 분수령이 될 일정을 앞두고 제1야당 대표가 단식에 돌입하면서 여야 간 대치 전선은 더 첨예해졌다.

지소미아 연장을 하지 않는 것은 국익 훼손이고 패스트트랙 법안은 정치 악법이라며 제1야당이 총력 저지에 나선 가운데 여당은 명분 없는 단식이 일본 입장을 대변한다고 주장하면서 '야 3당 공조' 복원을 통한 법안 처리를 강조하고 있다.

출연진은 총선을 5개월 앞두고 인적 쇄신론과 공천 기준 관련 논의 등으로 여야 정치권의 시계가 긴박하게 움직이는 가운데 얼어붙은 정국을 풀어낼 해법을 모색한다.

정관용 국민대 특임교수 진행으로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이재정 의원과 자유한국당 유기준, 박성중 의원이 토론에 참여한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