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최태원 회장, 이혼소송 재판에 출석…취재진에 묵묵부답

송고시간2019-11-22 17:09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최태원 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최태원 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최태원(59) SK그룹 회장이 노소영(58)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이혼소송 변론 기일에 직접 출석했다.

최 회장은 22일 서울가정법원 가사3단독 나경 판사 심리로 열린 노 관장과의 이혼소송 4회 변론 기일에 법률대리인들과 함께 출석했다.

노 관장은 법정에 나오지 않았고, 대리인들만 참석했다. 앞서 2, 3회 변론에는 노 관장이 재판에 출석한 바 있다.

최 회장은 오전 11시 30분으로 예정된 재판에 앞서 10시 40분께 법원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은 약 15분 만에 마무리됐고, 최 회장은 옅은 미소만 지은 채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빠른 걸음으로 법원을 빠져나갔다.

다음 변론 기일은 내년 1월 17일이다.

최 회장은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보내 혼외 자녀의 존재를 공개하고 성격 차이를 이유로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혔다.

이후 2017년 7월 노 관장을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이혼 조정은 정식 재판을 거치지 않고 부부가 법원의 조정에 따라 협의를 통해 이혼하는 절차다.

노 관장은 이혼에 반대하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2월 양측이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서 두 사람은 결국 정식 이혼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bookmani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