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내증시 외국인 12일간 2.2조 매도…'팔자' 이어갈까

송고시간2019-11-22 17: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MSCI지수 정기 변경 영향…"최대 3조원 매도 가능"

코스피 상승세ㆍ코스닥 하락세 마감
코스피 상승세ㆍ코스닥 하락세 마감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코스피가 전 거래일 대비 5.36포인트(0.26%) 상승한 2,101.96에, 코스닥이 전 거래일 대비 2.07포인트(0.33%) 하락한 633.92에 장을 마감한 22일 오후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가 업무를 보고 있다. 2019.11.22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의 '팔자' 행진이 이어지면서 최근 누적 순매도 금액이 2조원을 넘었다. 증권가에서는 추가 매물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36포인트(0.26%) 오른 2,101.96으로 종료했다.

지수는 기관과 개인의 순매수에 힘입어 닷새 만에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그러나 외국인은 이날도 2천865억원어치의 주식을 팔아치우며 지난 7일 이후 12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을 이어갔다. 이 기간 누적 순매도 금액은 약 2조2천148억원에 달했다.

이는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지수의 정기 변경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정기 변경으로 지수 내에서 한국의 비중이 작아지면 해당 지수를 추종하는 자금이 그만큼 이탈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에는 지수에 추가되는 중국 A주(중형주)의 시가총액 규모가 당초 예상보다 늘어나면서 한국의 비중 감소 폭도 더 커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증권은 이번 정기 변경으로 MSCI 신흥시장지수(EM 지수) 내 한국의 비중이 12.03%에서 11.59%로 0.44%포인트 감소하면서 외국인 월간 순매도가 최대 2조원 규모에 이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여기에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 기업인 아람코의 기업공개(IPO)가 겹치면서 외국인 매도 규모가 이보다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예측도 제기됐다.

김수연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아람코가 MSCI 지수에 편입되면 한국의 비중은 0.2%포인트 감소하면서 (국내 증시) 유출 금액이 9천억원에 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MSCI 지수 편입과 관련해 외국인 매물이 나오면서 시장 변동성을 확대하는 가운데 시장에서는 순매도 금액이 최대 3조원에 달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전했다.

다만 관련 영향이 그리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서상영 연구원은 "이미 외국인 매물이 어느 정도 나온 만큼 지수 변경 당일(26일) 자금 유출 규모는 다소 축소될 것"이라며 "내주 중에는 미중 무역 협상이 진전되면서 외국인 투자심리가 전환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도 "최근 외국인 수급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지수 조정은 장기간 영향을 줄 재료가 아닌 단기 이벤트로, 지수 조정이 끝나면 외국인 수급 정상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결국 증시의 중장기 방향성을 결정할 변수는 미중 무역 협상"이라고 강조했다.

mskwa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