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청용 선발' 보훔, 오스나브뤼크와 1-1 무승부

송고시간2019-11-23 08: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청용 VfL 보훔 축구선수
이청용 VfL 보훔 축구선수

[보훔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이청용이 선발로 출전해 75분 동안 활약한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보훔이 오스나브뤼크와 한 골씩 주고받고 비기면서 3경기 연속 무패(1승2무)를 이어갔다.

보훔은 23일(한국시간)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르슈타디온에서 열린 오스나브뤼크와 2019-2020 분데스리가 2부리그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최근 3경기 동안 1승 2무로 승점을 쌓은 보훔은 2승8무4패(승점 14)를 기록, 한 경기를 덜 치른 뉘른베르크·하노버(이상 승점 14)와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 14위로 올라섰다.

보훔의 이청용은 4-2-3-1 전술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후반 30분 마누엘 빈츠하이머와 교체될 때까지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전반 2분 만에 대니 블럼의 선제골이 터진 보훔은 전반 10분 페널티킥을 허용했지만 오스나브뤼크의 키커로 나선 마르코스 알바레스의 실축으로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보훔은 전반 추가 시간 니클라스 슈미트에게 페널티킥 동점 골을 내주며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왔다.

보훔은 후반 19분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 기회를 따냈지만 키커로 나선 실비에르 간볼라의 슛이 골키퍼에 막히면서 결승 골 기회를 날렸다.

후반 22분 오른발 슈팅 시도가 막힌 이청용은 후반 26분 간볼라에게 내준 스루패스도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이청용은 후반 30분 교체아웃됐고, 보훔은 결국 결승 골을 따내지 못하고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