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종걸, '교안오빠' 페북글 수정…한국당 "저급한 성인식 개탄"

송고시간2019-11-23 14:06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이슬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23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교안 오빠'로 부르며 비판하는 글을 썼다가 논란이 일자 이를 수정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교적 자유롭게 쓸 수 있는 풍자적인 스타일의 글이라도 어떤 분들은 특정 단어에 불편해하실 수 있다는 사실을 좀 더 살펴야 했다"며 "특정 단어 때문에 메시지가 가려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 원문에서 '오빠'라는 표현을 '당 대표'로 바꿔 새로 올린다"고 썼다.

이 의원이 수정한 글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황 대표에게 보내는 서신의 형식을 빌려 쓴 것으로, 전날 오전 페이스북에 게재됐다.

이 의원은 '교인 오빠, 계산을 정확히 할 필요가 있어서 메시지를 드린다'고 시작하는 이 글에서 황 대표의 단식에 대해 "오빠 속만 괴롭히는 위장(胃腸)탄압"이라고 했고,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영입 시도에 "오빠가 '삼고초려'한 인재라도 국민 눈높이에는 영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정치권 안팎에서는 나 원내대표가 여성이라는 점을 맥락 없이 부각하며 성희롱성 표현을 쓴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고, 이 의원은 이 글의 '오빠'라는 표현을 '당 대표'로 수정하며 진화에 나섰다.

한국당은 이에 "그토록 오래 정치를 했으면서 '풍자'와 '막말'도 구분하지 못하나"라며 이 의원을 비판했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의 원내대표까지 한 이 의원의 수준이 한심하다"며 "엄중한 시국과 현실에 대해 깊은 고민과 대안을 제시하기는커녕 여성을 희화화하며 동료 정치인을 조롱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의 글이 성희롱이라는 인식조차 하지 못하는 저급한 성인식도 개탄스럽다"고 했다.

발언하는 이종걸
발언하는 이종걸

10월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에서 이종걸 공동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