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변함없이 벤치 지킨 유상철 "보란 듯 완치해 희망 주겠다"(종합)

송고시간2019-11-24 17: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췌장암 투병 밝힌 뒤 첫 경기서 '안방 첫 승' 기쁨…"팬들에게 좋은 선물"

"격려·응원에 코끝 찡하고 가슴 뭉클…운동장에 다시 서는 것으로 보답할 것"

선수 격려하는 유상철 감독
선수 격려하는 유상철 감독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와 상주 상무 프로축구단의 경기에서 승리한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19.11.24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기적은 반드시 이뤄집니다. 유상철! 유상철! 유상철!"

늦가을 비가 추적추적 잔디를 적신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엔 프로축구 K리그1 37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희망의 외침이 울려 퍼졌다.

'안방 첫 승' 유상철 "보란 듯 완치해 희망 주겠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지난 19일 구단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응원하는 목소리였다.

유상철 감독의 쾌유를 간절히 빕니다.
유상철 감독의 쾌유를 간절히 빕니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와 상주 상무 프로축구단의 경기. 인천 팬들이 췌장암 판정을 받은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응원하고 있다. 2019.11.24 tomatoyoon@yna.co.kr

관중석 곳곳엔 '유상철 감독님의 쾌유를 간절히 빕니다' '유상철은 강하다' 등 응원 문구가 붙었고, 유 감독에 힘을 불어넣는 함성을 보내는 시간도 마련됐다.

여섯 차례나 원정 월드컵 응원을 다녀온 '태극기 얼굴' 박용식 레드엔젤 단장도 경기장을 찾아 유상철 감독을 응원했다.

유상철 감독 응원에 나선 '태극 얼굴' 박용식 레드엔젤 단장
유상철 감독 응원에 나선 '태극 얼굴' 박용식 레드엔젤 단장

[박용식씨 제공]

홈 관중석을 메운 인천 팬들은 물론 상대 팀인 상주 상무 원정 팬들도 유 감독의 이름을 힘껏 불렀다.

응원하는 팬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가운데 통상 경기 시작 1시간 전쯤 진행되는 사전 인터뷰에서 많은 취재진을 만난 유 감독은 "낯선데…"라며 미소를 지어 보였다.

미소 짓는 유상철 감독
미소 짓는 유상철 감독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와 상주 상무 프로축구단의 경기.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경기장을 바라보며 미소 짓고 있다. 2019.11.24 tomatoyoon@yna.co.kr

유 감독은 "팬들도 긴가민가 말씀을 많이 하시고, 정확하지 않은 말들이 오르내리는 게 저나 가족들에게도 힘든 일이었다. 언젠가는 알려질 일 일테니 발표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투병 사실을 밝힌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격려의 메시지를 많이 받았다. 걱정을 많이 해주셔서 감동도 받고 힘이 됐다"면서 "기분이 왔다 갔다 하는 상황에서 다잡을 수 있었던 건 그런 메시지들 덕분이다. 정리가 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대로 주저앉으면 안 되겠구나 생각했다. 선수 때도 힘든 시절이 있었고, 경험을 통해 성장해왔으니 지금 이 시간도 그렇게 되지 않을까"라며 "포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유 감독은 "저야 알려진 사람이라 이렇게 관심을 받지만, 저와 같은 처지인 분들이 계실 것"이라며 "그런 분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서라도 보란 듯 완치해서 자리에 있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해보겠다. 좋은 사례도 있으니 회복해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작전 지시하는 유상철 감독
작전 지시하는 유상철 감독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와 상주 상무 프로축구단의 경기. 전반전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19.11.24 tomatoyoon@yna.co.kr

말을 이어가는 내내 유 감독은 담담했다. 경기에 있어서만큼은 "연민을 받고 싶지 않다"라고도 했다.

그는 "선수들에게는 단호하게 얘기했다. 감독이 아프다고 해서 열심히 뛰어야 한다는 생각은 '1도' 하지 말라고 했다"면서 "운동장에선 그런 것을 지우고 경기에만 집중하라고, 경기는 경기일 뿐이니 선수로서 좋은 경기 해서 좋은 결과 가져오자고만 했다"고 전했다.

상대인 상주의 김태완 감독도 "스포츠에선 상대를 '리스펙트'하는 게 중요하다. 이런 상황이라고 해서 질 수는 없다"면서 "상대를 존중하며 베스트로 나서서 이기기 위해 노력하는 게 도리"라며 최선의 승부를 약속했다.

기뻐하는 유상철 감독
기뻐하는 유상철 감독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와 상주 상무 프로축구단의 경기. 후반전 인천 유나이티드 문창진이 골을 넣자 유상철 감독이 코치진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9.11.24 tomatoyoon@yna.co.kr

유 감독의 쾌유를 기원하는 '30초 박수'와 함께 시작한 경기에서 인천은 후반 교체 투입된 문창진, 케힌데의 연속 골에 힘입어 2-0으로 완승, 유 감독에게 '부임 후 홈 경기 첫 승'이라는 선물을 안겼다.

인천의 홈 경기 승리 이후 뒷풀이인 '만세 삼창'을 부임 6개월 만에야 처음으로 함께한 유 감독의 얼굴엔 웃음이 번졌다.

이후 다시 만난 유 감독은 "만세 삼창을 계속했어야 했는데, 올해 마지막 홈 경기에서 팬들에게 좋은 선물을 안겨서 기쁘다"면서 "전반에 답답하고 루즈한 경기에 변화를 준 것이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팬들에게 인사하는 유상철 감독
팬들에게 인사하는 유상철 감독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와 상주 상무 프로축구단의 경기에서 승리한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팬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19.11.24 tomatoyoon@yna.co.kr

한 경기를 남기고 10위를 지키며 잔류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한 데 대해선 "최종전이 원정인 만큼 강해져야 한다. 이겨내야 한다. 냉정해야 한다"면서 "한 골이 아닌 그 이상의 골로 이길 수 있다"며 승리를 열망했다.

김태완 상주 감독은 인천의 승리를 축하하며 "유 감독이 2002년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 한국 축구를 이끌었던 선수인 만큼 강할 거라고 생각한다. 인천뿐만 아니라 국민에게 반드시 이겨내겠다고 약속해주면 좋겠고, 그럴 거라 믿는다"고 응원했다.

유 감독 역시 모두의 이런 바람을 잘 알고 있다.

그는 "기사 등을 혼자 볼 땐 코끝이 찡하고, 가슴이 뭉클해지더라"면서 "제가 보답할 수 있는 건 지금처럼 운동장에서 함께 호흡하고 서 있는 모습을 보이는 거라 생각한다. 좋아하고 잘할 수 있는 일을 계속하려면 건강해야 하니까, 잘 이겨내서 다시 운동장에 서게끔 약속드리겠다"고 힘줘 말했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