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아세안] 브루나이 정상 행사에 끼어든 시위대 음악소리…靑 "국익 해쳐"

송고시간2019-11-24 15:04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사전에 협조 당부했으나 시위 계속…민망하고 황당"

[한-아세안] 의장대 사열하는 문 대통령과 브루나이 국왕
[한-아세안] 의장대 사열하는 문 대통령과 브루나이 국왕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공식 환영식 중 의장대 사열을 하고 있다.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은 오는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차 국빈방한 했다. 2019.11.24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의 공식환영식 당시 청와대 앞에서 집회 중인 단체의 음악 소리 등이 크게 울려 퍼지면서 논란이 됐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식 개막을 하루 앞둔 24일 오전 청와대에서는 한·브루나이 정상회담에 앞서 볼키아 국왕의 공식환영식이 진행됐다.

오전 11시 볼키아 국왕이 청와대 본관 앞에 도착하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영접했고 이어 대정원 사열대로 이동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양국 국가가 연주될 때부터 문 대통령과 볼키아 국왕이 사열하는 동안 청와대 앞에서 집회 중인 시위대의 음악 소리와 마이크를 이용한 말소리 등이 청와대 대정원에도 들렸다고 한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 등은 지난달 3일부터 두 달 가까이 철야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청와대는 이들 단체의 집회 소리가 공식환영식에 지장을 줄 것을 우려해 대통령 경호처와 외교부 등을 통해 종로경찰서에 이와 관련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경찰은 이날 오전 일찍 집회 현장에 나가 시위대에 국빈 방한 행사가 있으니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으나 시위가 계속됐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공식환영식 후 기자와 만나 "법 테두리 내에서 하는 시위겠지만 국빈을 맞을 때는 10∼20분 만이라도 멈춰줬으면 되지 않았을까"라며 "양국 국가가 나올 때 집회 현장의 음악 소리가 더 커서 민망하고 황당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마치고 서울에 돌아온 다음에도 정상회담이 있을 텐데, 이런 경우는 정말 아닌 것 같다"면서 "국익을 해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