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호주 산불에 코알라 '기능적 멸종' 직면…서식지 80% 불타

송고시간2019-11-24 20: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천마리 희생, 독자적 생존 불가능 수준…"코알라 보호법 제정해야"

호주 화재 지역에서 구조된 코알라
호주 화재 지역에서 구조된 코알라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기록적인 산불로 개체 수가 급감한 호주 코알라가 더는 새끼를 낳을 수 없는 '기능적 멸종' 위기에 빠졌다.

포브스 잡지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데버라 타바트 호주코알라재단 대표는 "화재로 1천 마리가 넘는 코알라가 희생됐으며, 서식지의 80%가 파괴됐다"고 우려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발생한 대형 산불과 연이은 가뭄 및 삼림 파괴로 서식지가 크게 줄어들면서 호주 코알라가 '기능적 멸종' 단계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코알라 구하려 티셔츠 벗으며 불길 속 달려든 여성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기능적 멸종'은 특정 동물의 개체 수가 크게 줄어 생태계 내에서의 역할을 잃어버리고, 독자적으로는 생존이 불가능한 상태를 일컫는다.

이 단계에서는 살아남은 일부 코알라가 번식을 하더라도 전체 개체 수가 적어 장기적으로 종의 생존 가능성이 작아질 뿐만 아니라 질병에 걸릴 위험도 높다.

치료받는 코알라
치료받는 코알라

[로이터=연합뉴스]

멸종의 대표적 원인은 서식지 파괴다.

성년이 된 코알라는 보통 하루에 2파운드(약 900g) 분량의 유칼립투스 잎을 섭취하지만, 산불과 무분별한 삼림 파괴로 유칼립투스 숲 지대 대부분이 사라진 것이다.

이에 호주에서는 야생 코알라 사냥을 막고, 유칼립투스 나무와 코알라 서식지를 보호하자는 '코알라 보호법' 제정 요구가 거세다.

미국의 '흰머리독수리 보호법'을 본뜬 호주의 '코알라 보호법'은 지난 2016년 발의됐으나, 아직까지 법으로 제정되지 못했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호주 시민들이 직접 코알라를 불 속에서 구조하는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코알라 보호를 위한 도움의 손길도 크게 늘었다고 포브스는 전했다.

'목마른 코알라를 도웁시다' 포트 맥쿼리 코알라병원의 크라우드 펀딩
'목마른 코알라를 도웁시다' 포트 맥쿼리 코알라병원의 크라우드 펀딩

[고펀드미 캡처]

포트 맥쿼리에 있는 세계 유일의 코알라 전문병원은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에서 병원 모금 운동을 열었다.

24일 현재 총 모금액은 목표액이었던 2만5천 호주 달러(약 2천만원)를 넘어 약 144만 호주 달러(약 11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이들 병원은 기부금으로 화재 지역에 코알라들을 위한 음수대를 설치하고, 화상 입은 코알라의 재활을 위한 보호소인 '코알라 방주'(Koala Ark)를 열 계획이다.

s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