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7댓글페이지로 이동

우편물 배달하려 열흘간 350㎞ 걸어간 러시아 우체국장

송고시간2019-11-25 14:54

댓글17댓글페이지로 이동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열흘간 무려 350㎞에 달하는 거리를 걸어서 우편물을 배달한 러시아의 한 지역 우체국장 사연이 뒤늦게 현지 언론에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우편물함
우편물함

[연합뉴스TV 제공]

25일 러시아 영자지인 시베리아 타임스 등에 따르면 지난 5월 사하(야쿠티아)공화국 산가르 마을 우체국에서 우체국장으로 근무하는 아파나시 폴랴틴스키는 난처한 상황에 빠졌다.

우체국의 유일한 운송수단인 사륜오토바이(ATV)가 고장 난 탓에 우편물을 달리 배송할 방법이 없었기 때문이다.

산가르 지역은 험난한 자연지형과 기후 탓에 ATV가 아니면 우편물을 배송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지역 주민들이 겪을 불편함을 생각하면 ATV를 고칠 때까지 마냥 기다릴 수도 없었다.

러시아의 지역 우체국은 노인들이 국가로부터 받는 연금을 배달하는 업무도 맡는다.

아파나시는 "연금을 제때 받지 못하면 노인들이 생활에 큰 어려움이 갈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결국 그는 걸어서 우편물을 배달하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걸어서 우편물을 배달한다는 게 말처럼 쉽지는 않았다.

자신의 체중보다 많은 소포와 편지를 들어야만 했고 곰과 같은 동물들이 우글거리는 산악지대도 통과해야만 했다.

야생 동물을 마주칠 수 있어서 소총까지 들고 다녔다.

다행스럽게 모든 역경을 이겨낸 아파나시는 열흘 만에 자신이 담당한 10개 마을에 우편물을 모두 배송할 수 있었다.

그가 10일간 이동한 거리만 350㎞에 달했다고 시베리아 타임스는 전했다.

아파나시의 소설 같은 이야기는 뒤늦게 러시아 현지 매체를 통해 알려졌다.

러시아 정부는 산가르 마을 우체국에 새로운 ATV 차량 구매를 약속했다.

vodca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