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속도로서 위험천만 보복 운전, 뺑소니에 주거침입까지

송고시간2019-11-25 13: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0대 남성 서울서 붙잡혀, 함평 경찰 "압송 후 신병처리"

보복 운전
보복 운전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고속도로에서 다른 차량을 추돌하며 위험천만한 보복 운전을 한 30대 운전자가 뺑소니에 주거침입까지 잇따라 저질러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함평경찰서는 특수협박 등 혐의를 받는 자영업자 A(35)씨의 신병 확보에 나섰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사흘 전인 22일 오후 2시 38분쯤 서해안고속도로 함평휴게소 인근 서울 방향 갓길에서 자신이 몰던 승용차로 다른 자동차를 들이박는 등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상대 운전자에게 화가 나 갓길로 밀어붙여 차를 멈춰 세우게 한 뒤 고의로 후진해 추돌사고까지 냈다.

현장에서 달아난 A씨는 서울 방향으로 차를 몰았다.

약 2시간 뒤인 오후 5시께에는 서천-공주 고속도로 구간에서 다른 차량을 들이받은 뒤 도망쳤다.

A씨는 경찰 추격을 따돌리며 서울까지 달아나 다른 사람 집에 침입해 체포됐다.

함평 경찰은 서울 용산경찰서에 붙잡혀 있는 A씨를 압송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신병 처리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