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알바그다디 추격 군견 '코넌' 깜짝 공개…"최고의 전사"

송고시간2019-11-26 05: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백악관서 메달·명패 수여 "환상적 일했다…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개일 것"

백악관에서 군견 '코넌'을 공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백악관에서 군견 '코넌'을 공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지도자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 제거 작전에 투입돼 공을 세운 군견 '코넌'을 깜짝 공개했다.

미군은 지난달 26일 최정예 특수부대 '델타포스'를 투입해 시리아에 있는 알바그다디의 은신처를 급습했으며 그는 군견에 쫓겨 탈출이 어려워지자 자폭했다.

당시 군견은 폭발로 인한 부상으로 치료를 받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작전 성공 이후 군견을 칭찬하면서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지만 군견의 이름은 기밀이라며 공개하지 않았다.

AP와 AFP,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부인 멜라니아 여사,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함께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들과 만나 군견을 공개하고 "이것은 코넌"이라며 "지금은 아마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개일 것"이라고 말했다. 코넌의 공개는 미리 공지된 백악관 이날 일정에는 없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짧은 기념식을 열어 코넌에게 메달과 명패, 인증서를 수여했다. 이 군견은 '벨지안 말리노이즈' 품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메달을 수여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 메달은 백악관에 전시될 예정이라고 밀리터리닷컴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넌에 대해 "믿을 수 없다"고 치켜세우며 "너무 총명하고 너무 똑똑하다. 코넌은 환상적인 일을 했다"고 칭찬했다.

그는 코넌이 작전 당시 심하게 다쳤지만 매우 빨리 회복됐다면서 "터프한 친구", "최고의 전사"라고 불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군견이 은퇴할 것이라는 소문을 부인하면서 앞으로 몇 년 간 더 복무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코넌을 부를 때 수컷을 지칭하는 남성 대명사를 사용했지만, 백악관 관리는 행사 뒤 군견의 성별이 암컷이라고 확인했다고 백악관 풀 기자단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와 고양이, 말, 새와 많은 다른 동물을 관저에서 기른 전임자들과 달리 백악관에 어떤 애완동물도 두지 않고 있다고 DPA통신은 전했다.

미군의 이슬람국가(IS) 수괴 제거 작전에 투입된 군견 '코넌' [로이터=연합뉴스]

미군의 이슬람국가(IS) 수괴 제거 작전에 투입된 군견 '코넌' [로이터=연합뉴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