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8댓글페이지로 이동

베트남인 아내 살해·암매장 50대 검찰 송치

송고시간2019-11-26 10:21

댓글18댓글페이지로 이동

(양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말다툼을 하다 흉기로 베트남인 아내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50대가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양주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된 A(57)씨를 기소 의견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경기 양주경찰서
경기 양주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A씨는 지난 16일 새벽 양주시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베트남인 아내 B(30)씨를 주방에 있던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A씨는 B씨의 시신을 차에 싣고 고향인 전북 완주로 이동해 들판에 암매장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의 친척들이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신고했고, 실종 수사 중 A씨의 사건 당일 수상한 행적들이 포착됐다. A씨는 처음에는 혐의를 부인했지만, 추궁이 이어지자 자백했다.

A씨는 결국 지난 19일 구속됐다.

2017년 베트남에서 결혼한 이들 부부는 약 3개월 전 한국으로 들어와 생활한 것으로 조사됐다.

평소 언어 소통이 잘 안 됐고, 경제적 문제로 최근 부부 간 갈등이 심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 당일에도 이러한 문제로 말다툼을 하다 결국 비극으로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장례는 지자체 다문화센터, 검찰 등의 도움으로 한국에서 치러졌다.

한편, 지난 7월 전남 영암군에서 발생한 베트남 아내 무차별 폭행 사건 이후 이번 사건까지 알려지자 이주여성의 안전망 구축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들이 쏟아지기도 했다.

결혼이주여성 사망 사건 관련 예방 대책 간담회
결혼이주여성 사망 사건 관련 예방 대책 간담회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오른쪽 세번째)이 20일 경기도 양주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찾아 간담회를 열고 인사말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는 지난 19일 성명을 내고 "정부는 거시적 관점에서 이주여성이 우리나라 사회에서 공존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이주여성의 인권 보호와 안전망 구축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주장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도 지난 20일 사건이 발생한 양주시를 찾아 지자체 담당자, 이주여성 관련 단체 관계자와 간담회를 하며 대책을 논의했으며, 여성가족부는 22일 '112 다국어 신고앱' 등을 골자로 한 '결혼이주여성 인권보호 내실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jhch79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