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은퇴한 이세돌의 다음 행마는?…"정치? 금시초문입니다"

송고시간2019-11-27 06:00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잊지 말아 달라는 가사, 내 심경과 겹쳐"

이세돌
이세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정치요? 금시초문입니다."

25일 서울 충정로 한 식당에서 만난 이세돌(36) 9단은 자신의 다음 행마에 대해 말을 아꼈다.

이세돌은 지난 19일 한국기원에 사직서를 제출하면서 24년 4개월간의 프로기사 생활을 마감했다.

일각에서는 정치권에서 이세돌에게 러브콜을 보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세돌은 2017년 5월 6일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 찬조 연설을 했다. 이세돌은 "문 후보를 위해 '신의 한 수'를 둬달라"면서 당시 대선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다.

이세돌이 정치를 한다면 바른 소리를 잘할 것이라는 기대도 나왔다. 그동안 이세돌은 한국기원과 프로기사회를 향해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다.

정치 욕심은 없느냐는 단도직입적인 질문에 이세돌은 "국회의원은 사실 대단한 자리가 아니라 국민에 봉사하는 자리"라며 "제가 그 자리에 어울리는 사람이 아니다. 나이도 어리고 좀 더 다른 것도 해야 한다"고 잘라 말했다.

이세돌은 "휴식이 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냉정하게 바둑(계)에 있어봤자 낙이 없다"고 털어놨다.

정해둔 단기 계획은 하나 있다. 이세돌은 다음 달 국내 바둑 인공지능(AI) '한돌'과 이벤트 대결을 치를 예정이다.

혜림양 배웅하는 이세돌 9단
혜림양 배웅하는 이세돌 9단

2016년 알파고와 세기의 대국을 마치고 제주도로 가족 휴가를 갔던 이세돌 9단이 아내 김현진 씨와 딸 혜림양을 배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세돌은 당분간 가족과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그는 2016년 알파고와 겨룬 대국장에 딸 혜림 양을 데려와 '딸바보'라 불렸다.

이세돌은 "딸이 내년에 15살이 된다. 집에서 게임을 하면서 먹으려고 밥도 방에서 먹으려 한다"고 걱정했다.

'아버지가 은퇴한 것을 딸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그것 가지고 뭐. 은퇴한 날 아내가 딸과 외출했던 것 같다. 미리 알고 있어서 상관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돌은 요즘 걸그룹 오마이걸의 '불꽃놀이(리멤버 미)'를 즐겨 듣는다고 했다. 식당으로 오는 지하철 안에서도 이 노래를 들었다고 했다.

그는 "최애곡(가장 좋아하는노래)"이라며 스마트폰으로 직접 노래를 틀어줬다.

'그때 우리 불꽃놀이 같던 둘만의 하늘빛 잊지 말아줘…아주 더 오래 지나도 가끔 날 그려줘'라는 가사가 흘러나왔다.

이세돌은 "조금 제 심정과 겹친다. 시간이 지나도 기억해달라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