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이브, 박경 명예훼손으로 고소…"사재기 소명자료 제출"

송고시간2019-11-27 15: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컬그룹 바이브(왼쪽부터 류재현, 윤민수)
보컬그룹 바이브(왼쪽부터 류재현, 윤민수)

[메이저나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남성 듀오 바이브가 자신들을 실명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가수 박경(27)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이날 법무법인을 통해 박경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메이저나인은 박경과 그 소속사에 지난 25일 내용증명을 보냈다.

소속사는 "마치 바이브가 진짜 사재기를 한 것처럼 특정한 댓글 및 커뮤니티, SNS 등의 게시글과 댓글, 아티스트 가족에 대한 모욕적인 악플 등을 작성한 악플러 역시 법적 고소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재기라는 범죄 행위를 저지른 바 없으며 의혹에 대한 부분도 모두 사실이 아니기에 법적 고소 및 조사 절차를 통해 명백히 소명할 것"이라며 "신용과 명예가 걸린 이번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모든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강구하며 더욱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소속사는 이번 민형사상 법적 절차를 위해 사재기 의혹에 대한 소명자료를 경찰에 제출했다고도 밝혔다.

박경은 지난 24일 SNS에 바이브를 포함한 선후배 가수 6명(그룹 포함)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처럼 음원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재했다.

박경에게 직격당한 6명 모두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고, 바이브가 실제 고소에 나섬에 따라 가요계의 고질적 의혹인 음원 사재기 문제를 둘러싸고 가수들 간 이례적인 법적 다툼이 벌어지게 됐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